KT AI 호텔 지배인 '기가지니'…한·영·중·일 4개 국어 '척척'

백지영 2022.06.19 11:16:50

[디지털데일리 백지영기자] 코로나 엔데믹이 다가오고 있으나 여전히 많은 사람들이 여가를 즐기는 방법으로 ‘호캉스(호텔+바캉스)’를 택하고 있다. 호텔들 역시 보다 수준 높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인공지능(AI)과 로봇 등을 접목해 차별화를 꾀하고 있다.

KT는 최근 이같은 AI 호텔 서비스 제공에 집중하고 있는 기업 중 하나다. 지난 2020년 ‘디지코(디지털 플랫폼 기업)’으로의 변화를 선언한 KT는 ABC(AI, 빅데이터, 클라우드)를 통한 기업들의 디지털 전환에 힘을 쏟고 있다.

이중 KT AI 호텔은 KT의 ABC 사업 우수성을 가장 확실하게 보여주는 분야로 특히 AI 기술이 집약돼 있다는 평가다. KT AI 호텔은 한마디로 자사의 AI 스피커인 ‘기가지니’를 기반으로 호텔 서비스에 특화된 통합 솔루션을 제공하는 전용 인포테인먼트 서비스를 뜻한다.

체크인부터 체크아웃까지 음성을 바탕으로 단말과의 대화 및 터치스크린을 통해 호텔의 전체 서비스를 쉽고 빠르게 이용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KT AI 호텔의 특징으로는 크게 ▲국내 유일 호텔 전용 AI 음성인식 솔루션 ▲어메니티 등 비대면 서비스 요청 ▲지니뮤직 등 엔터테인먼트 기능 ▲프론트 데스크 등의 통합 관리 솔루션 ▲한·영·중·일 4개 국어 지원 ▲호텔의 비용절감 및 서비스 업데이트를 꼽을 수 있다.


◆“지니야, 불꺼줘”…음성 명령 한번으로 서비스

우선 가장 편한 점은 많은 서비스를 음성인식으로 해결할 수 있다는 점이다. 숙박객은 음성으로 호텔 객실 내 조명은 물론 냉난방 등 온도 조절과 커튼, TV 등의 시설까지 제어할 수 있다.

또한 어메니티와 컨시어지 서비스를 요청할 수 있으며 룸서비스 요청 등도 음성인식으로 가능하다. 부대시설 위치 등 호텔 서비스 가이드, 호텔 인근 정보 등은 물론 지니뮤직, 유튜브 등의 콘텐츠도 즐길 수 있다. 외국인 투숙객을 위해 영어·중국어·일본어 등 다국어 서비스도 제공한다.

실제 KT그룹의 종합부동산 회사인 KT 에스테이트가 개발·운영하는 노보텔 앰배서더 서울 동대문 호텔에서 자체적으로 설문해본 결과에 따르면 AI 호텔 이용을 경험해볼 가치가 있다는 질문에 79.8%, 전반적으로 만족한다는 질문에는 79.4%의 투숙객이 긍정적으로 답변한 바 있다.

이 호텔 관계자에 따르면 “어메니티나 체크아웃 요청을 방에서 쉽게 할 수 있어 고객들의 만족감이 상당히 높아졌다”며, “직원들도 업무를 쉽고 빠르게 처리할 수 있어 서비스 품질도 높아졌고, 효율적으로 업무를 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KT는 AI 호텔 서비스를 위해 기가지니 호텔 단말 외에 로봇도 활용하고 있다. KT AI 호텔에 포함된 ‘AI 호텔 로봇’은 공간맵핑과 자율주행 등의 첨단 정보통신기술(ICT)을 적용했다.


◆알아서 척척…로봇이 서비스하는 호텔 보셨나요?

KT AI 호텔 로봇은 호텔을 오가며 투숙객들에게 편의 용품을 배달한다. 투숙객이 수건, 생수 등 편의용품을 요청하면 로봇이 찾아와 배달해주기 때문에 호텔 직원은 단순 노동이 아닌 고품질 투숙객 서비스에 집중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이는 호텔의 운영업무 효율성 향상으로 이어진다.

특히 투숙객들은 차별화된 서비스로 재미를 느낄 수 있다. 비대면 서비스가 익숙해지면서 최근 활성화 되고 있는 ‘언택트 호캉스’를 즐기는 것도 가능해졌다. 실제 노보텔 앰배서더 서울 동대문과 대구 매리어트 호텔 등에서는 어매니티, 생수 등을 로봇이 객실로 가져다 주는 호캉스도 즐길 수 있다.

이같은 KT AI 호텔은 숙박객들은 물론 호텔차원에서도 효율적인 수단이 되고 있다. 객실 관리 시스템을 활용해 신축, 기축 호텔 모두 AI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이와 함께 KT는 국내 1위 숙박 플랫폼인 야놀자와 협력해 클라우드와 IoT 기술을 활용한 비대면 객실 제어 시스템인 ‘Y 플럭스(FLUX)’도 개발했다.

비대면 객실관리 시스템은 KT의 IoT 기술과 함께 야놀자클라우드의 클라우드형 객실관리 시스템인 ‘Y FLUX GRMS’와 머큐리의 단말을 최초로 접목해 탄생했다. 투숙객은 기존 KT AI 호텔의 음성인식 기반 서비스와 함께 스마트폰으로 추가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호텔 직원은 스마트폰으로 객실관리 시스템에 접속해 언제 어디서든 객실 상태 점검, 에너지 관리 등이 가능하기 때문에 호텔 종업원의 효율적인 동선 관리와 운영 비용 절감이 가능해진다.

KT는 관련 기술과 호텔 업계 트렌드를 접목해 AI 호텔과 호텔 디지털 전환(DX) 사례를 지속 발굴할 방침이다. KT AI 호텔은 6월 현재 기준 전국 77개 호텔의 1만1109개 객실을 수주해서 48개 호텔의 3935객실에 상용화한 상태다. 노보텔 앰배서더, 안다즈, 소피텔 등 글로벌 체인 호텔에서도 AI 호텔 서비스를 제공하며 시장을 넓히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