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1784’ 같은 곳 또 없나요? “네이버에게 맡기세요”

최민지 2022.06.08 16:12:55

-네이버, 미래형 공간 대중화…ARC‧5G 특화망 패키지 내년 상용화

[디지털데일리 최민지기자] 팀 네이버가 미래형 공간 대중화를 위한 삽을 떴다. 네이버클라우드 5G 특화망 패키지와 네이버랩스 ‘ARC(AI-Robot-Cloud, 멀티 로봇 인텔리전스 시스템)’를 내년 상용화할 방침이다. 이에 따라 여러 기업‧기관은 네이버 제2사옥 ‘1784’ 사례를 참고해 첨단 기술을 다양한 공간에 접목시킬 수 있게 됐다.

네이버랩스와 네이버클라우드는 8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네이버랩스 ‘ARC(AI-Robot-Cloud, 멀티 로봇 인텔리전스 시스템)’와 5G 특화망 패키지를 내년 상용화하겠다고 밝혔다.

내년 상용화 예정인 아크아이(ARC eye)와 아크브레인(ARC brain)은 미래형 공간의 중추다. 아크아이는 실내에서 현재 위치와 경로를 정확하게 알려주는 사람의 '눈’, 아크브레인은 로봇의 이동과 측위‧서비스 수행을 일괄적으로 계획‧실행하는 ‘뇌’를 담당한다.

아크아이는 올해 1784에서 실증‧개선을 통해 클라우드 상품으로 개발될 예정이다. 메타버스 인천 이음을 통해 비공개시범테스트(CBT) 후 내년 정식 출시한다. 내년부터 도시 규모로 확장할 예정이다. 아크브레인도 1784에서 실증‧개선 후 ‘각 세종’ 로봇‧자율주행 개발 및 고도화에 투입된다. 내년 네이버클라우드플랫폼(NCT) 상품 개발 완료 후 클라우드 고객사 상대로 비공개 베타테스를 진행한다.

네이버가 내년부터 판매에 나설 5G 특화망 패키지에는 로봇, 센서, 통신망 등 하드웨어부터 클라우드, 데이터, 플랫폼 등 소프트웨어 등을 아우른다. 네이버는 한국에서 5G 특화망 최초 사업자로, 이날 정부로부터 5G 특화망 관련 무선국 운영 허가를 받았다. 이에 따라 네이버 1784는 5G 특화망 최초 건물로 기록됐다.

5G 특화망을 통해 네이버 1784 내 로봇 시험도 박차를 가할 수 있게 됐다. 5G 초저지연 특성은 로봇뿐 아니라 물류, 병원, 데이터센터 등 다양한 곳에서 유용하게 활용할 수 있다. 예를 들어, 병원에서 환자 돌봄과 무관한 의약품 등의 운송과 이동에 소요되는 업무가 70%에 이른다. 이를 로봇이 처리토록 하고, 사람은 환자에 더 시간을 쏟도록 한다. 실제 네이버는 대형병원들과 논의 중이다.

네이버클라우드 박원기 대표는 “5G 특화망 모두가 할 수 있다. 5G망을 활용해 서비스가 제공될 수 있느냐가 더 중요하다”며 “5G망에서 어떤 서비스가 어떤 데이터를 어떻게 운용하는가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1784는 이러한 팀 네이버의 모든 최신 기술을 총망라한 테크 컨버전스 빌딩이다. 네이버와 네이버랩스, 네이버클라우드 등 팀 네이버는 1784를 거대한 테스트베드 삼아 최신 기술을 접목하고 개선점을 찾는다. 실제, 1784에서는 자율주행 로봇이 전용 엘리베이터를 타고 커피와 도시락을 배달하고 사람과 로봇 모두 페이스사인을 통해 멈추지 않고 게이트를 통과한다. 증강현실을 통해 층별 안내를 받을 수도 있다.

2023년 완공 예정인 제2데이터센터 ‘각 세종’은 AI·클라우드·5G·디지털트윈·로보틱스·자율주행 등 첨단 기술이 융합된 거대한 기술 테스트베드다. 고객사는 1784와 각 세종을 통해 실제 적용된 서비스를 직접 경험해볼 수 있는 셈이다.

이에 고객은 설계단계부터 1784처럼 로봇 친화적인 기술 중심 건물을 네이버와 함께 구상할 수 있고, 또는 아크 또는 네이버 5G 클라우드 등 일부 기술만을 선택하는 것도 가능하다. 고객 상황과 니즈에 맞추면 된다는 설명이다.

네이버랩스 석상옥 대표는 “네이버가 가진 기술은 랩스뿐 아니라 커머셜, 디지털트윈, 빅데이터, 5G, 메타버스, Iot 등 다양하다. 여러 조직에서 연구하는 기술을 어떻게 밖으로 내보내 활용성을 높이느냐를 고민하고 있다”며 “1784뿐 아니라 다른 서비스에서도 활용할 수 있도록, 클라우드를 통해 세상에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로봇친화형 건물 1784 프로젝트는 채선주 ESG대외정책 대표의 아이디어와 주도로 진행됐다”며 “채 대표 지원에 감사드린다”고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