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U, 모바일기기 공통 충전기 'USB-C 타입' 최종 합의… 2024년부터 적용

신제인 2022.06.08 00:46:50

[디지털데일리 신제인 기자] EU 회원국과 유럽의회가 오는 2024년 가을까지 모든 휴대전화와 태블릿, 전자책 단말기, 디지털 카메라의 충전기 등 모바일 기기에 대한 충전 포트를 'USB-C 타입'으로 통일하는 방안에 최종 합의했다고 7일(현지시간) AFP, 테크크런치 등 외신이 전했다.

이에따라 EU내에서 유통되는 모든 종류의 모바일기기 충전 포트는 제조사에 상관없이 USB-C 타입 포트 규격대로 제시돼야한다. 다만 노트북은 서로 다른 전력 충전 특성때문에 공통 충전 솔루션을 구현할 수 있는 시간이 좀 더 필요하다고 보고,  해당 규정이 발효된 후 40개월내에 적용하도록 합의했다. 노트북도 대상이 포함됨에 따라 삼성전자 등도 영향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유럽에서 표준 충전 포트로 'USB-C 타입'이 선정된 것은 이미 예고된 바 있다. 유럽내 모바일 사용자의 약 70% 정도가 'USB-C 타입'을 쓰는 안드로이드 계열의 사용자로 추정되기 때문이다. 

앞서 EU는 10년전부터 전자 폐기물을 줄이고 소비자들의 불편을 줄이기위해 제각각인 충전 포트의 표준화를 추진해왔는데, 이번 최종 합의안이 도출됨에 따라 마침내 그 결실을 보게됐다. 

유럽의회는 이번 합의로 소비자들이 불필요한 충전기를 구매하는 데 연간 2억5000만 유로가 절감될 것으로 예상했다. 앞서 EU는 매년 폐기되거나 미사용된 충전기 등 전자폐기물이 연간 1.1만톤에 달할 것으로 추산한 비 있다. 

테크크런치에 따르면, 애플은 자사의 충전 포트와 다른 'USB-C 타입'이 EU 표준으로 결정됨에 따라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그러나 이번 결정으로 애플 뿐만 아니라 15가지 종류의 제품을 생산하는 다른 제조사들도 이번 결정이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전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