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츠코리아, 사회복지기관에 전기차 '더 뉴 EQA' 10대 기증

변재영 2022.05.27 16:50:23

[디지털데일리 변재영 기자] 27일 메르세데스-벤츠 사회공헌위원회가 전국 10개 사회복지기관 및 시설에 전기차 ‘더 뉴 EQA’ 10대를 기증했다고 밝혔다.

이번 차량 기증은 메르세데스-벤츠 사회공헌위원회의 활동 중 하나인 ‘메르세데스-벤츠와 함께(Mercedes-Benz All Together)’의 일환이다. 장애인 및 아동의 이동 편의성을 높이고 이를 통해 의료 및 사회, 문화 활동 확대를 지원하기 위해 지난 2016년부터 면밀한 심사를 거쳐 선정된 전국 사회복지기관들에 차량 기증을 진행하고 있다.

올해까지 전국 43개 사회복지기관에 총 44대의 메르세데스-벤츠 차량을 기증했다. 지난해에는 상반기 C-클래스 차량 8대, 하반기 더 뉴 EQA 차량 2대를 기증했다.

메르세데스-벤츠 사회공헌위원회는 올해 전북 군산 ‘발달장애대안학교 산돌학교’, 부산 ‘나사함발달장애인복지관’, 경기 광주 ‘베다니동산’ 등 총 10곳의 사회복지기관 및 시설을 선정했다. 10곳의 기관 및 시설에는 약 6000만 원 상당의 ‘더 뉴 EQA’ 각 1대씩과 해당 차량의 3년간 자동차 보험료 등을 포함한 총 7억여 원 상당의 지원이 제공된다.

토마스 클라인 메르세데스-벤츠 사회공헌위원회 의장은 “최고로 안전한 차량을 제공하고자 하는 메르세데스-벤츠의 가치에 부합하는 본 사회공헌활동을 앞으로도 이어 나가 사회 저변에 도움을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