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CT 의료기기 통한 '개인정보유출' 사고 막는다…식약처-KISA, 협약 연장

신제인 2022.05.25 14:54:35

- ICT의료기기의 개인정보유출∙해킹 대비
- 소비자와 업체 등 국민 편의 증진에 노력
[디지털데일리 신제인 기자] 국내개발 혁신 의료기기의 보안 강화를 위한 국가적 차원의 노력이 지속될 예정이다. 소비자는 개인정보 유출 및 해킹 우려에서 보다 자유로울 수 있게 된다. 

식품의약품안전처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과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은 의료기기 보안성 강화 협력을 지속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2024년까지 2년 연장 체결하겠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연장은 정보통신기술(ICT)이 적용된 의료기기 개발이 늘어남에 따라 개인정보 유출 및 해킹 등으로부터 사용자를 보호하기 위해 추진됐다. 

주요 협약 내용으로는 ▲의료기기 보안성 강화 시험‧연구 지원 ▲새로운 보안 모델 개발 협력 ▲보안 사고 분석‧대응 자문 ▲보안 교육‧세미나‧심포지엄 공동 개최 ▲보안 관련 지식‧정보‧자료 공유 등이 포함됐다. 
양 기관은 2020년 처음으로 업무협약을 맺고 의료기기 사이버보안 확보 방안 마련을 위해 힘써오고 있다. 이외에도 의료기기 제조∙개발 업체의 편의를 증진하고자 협력한다. 

구체적으로 ‘사이버보안 업무설명회’를 공동으로 개최하고, 개방실험실 ‘보안리빙랩’을 통해 보안 취약점을 점검하는 도구를 보급하는 방식이다. 업체의 자율적인 이용이 가능한 보안리빙랩은 현재 부산, 원주, 안양, 안산, 군산 등 5개소에서 운영 중이다. 
특히 사이버보안이 필요한 의료기기 인허가 신청 시 제출 서류 선택의 폭을 넓혀 업체의 부담을 줄였다. 이에 따라 업체는 식약처에 제출해야하는 자체 보안시험성적서 대신 KISA의 Iot보안인증서를 제출할 수 있게 된다. 

식약처는 “앞으로도 관계부처·기관과 의료기기 보안성을 강화하기 위한 협력을 지속할 계획”이라며, “보안·안전성 면에서 완성도를 높인 의료기기를 국민이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