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약품 간판 고혈압복합제 아모잘탄, '메이야핑'으로 중국서 9월 출시

신제인 2022.05.25 11:25:23


[디지털데일리 신제인 기자] 한미약품의 대표적인 고혈압복합제 '아모잘탄'이 ‘메이야핑(美压平)’이란 제품명으로 올해 9월 중국 전역에서 출시된다. 중국 명에는 '뛰어나게 혈압을 낮추고 고르게 유지한다'는 뜻을 담았다. 

한미약품의 중국법인 북경한미약품은 중국 국가의약품감독관리국(NMPA)으로부터 지난 3월 시판허가를 받은 아모잘탄의 중국 브랜드명을 이같이 결정했다며, 9월 출시를 위한 사전 영업을 본격적으로 진행하고 있다고 25일 밝혔다.

메이야핑(아모잘탄)은 중국에 진출하는 첫 한국산 복합신약이다. 고혈압을 치료하는 성분인 '암로디핀'과 '로사르탄'을 결합한 복합제로, 한미약품은 이 제품군으로 지난 2009년부터 현재까지 누적 처방 매출 1조원을 기록하는 성과를 기록했다.

제품의 효과와 마케팅 측면에서 강점이 있는 만큼, 중국 시장에서도 의미있는 성과를 창출할 수 있을 것이란 기대도 나온다. 실제로 중국 내 18세 이상 고혈압환자는 인구의 32%인 약 4억명으로 매년 늘고 있는 추세다. 

임해룡 북경한미약품 총경리는 "현재 중국 고혈압 시장은 다양한 제약사의 진출로 경쟁이 치열한 상황이고 중국 정부의 약가인하 정책 등 여러 진입장벽이 있지만, 아모잘탄 성공 신화를 이어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