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울트라기어' 게이밍 모니터 신제품 선봬

정혜원 2022.05.25 10:42:59

-게이밍 모니터 3종 출시...게임 편의 기능 강화·패널 종류 확대

[디지털데일리 정혜원 기자] LG전자가 게이밍 모니터 시장 공략을 강화하고 있다. 

LG전자(대표 조주완 배두용)은 ‘LG 울트라기어’ 게이밍 모니터 신제품 3종(모델명 32GQ950, 32GQ850, 48GQ900)을 출시하고 이달 말부터 판매한다고 25일 밝혔다.

국내 출고가는 32GQ950(32인치) 제품이 169만원, 32GQ850(32인치) 제품은 109만원이다. 48GQ900(48인치) 제품은 209만원이다.

LG전자는 3개 제품을 이달 말 일본에서 먼저 판매를 시작한 뒤에 한국과 북미 지역 등에 순차적으로 출시할 예정이다.

LG전자에 따르면 3개 신제품에는 지싱크호환(G-SYNC Compatible) 기능과 프리싱크 프리미엄/프리미엄프로 등 그래픽 호환 기능과 같은 게이밍 관련 편의 기능이 탑재됐다. 또 모니터 후면에는 육각형 조명이 있어 게임 소리와 화면에 맞춰 빛을 발산한다.

32GQ950와 32GQ850(국내명 32GQ850L)에는 나노 평면정렬스위칭(IPS) 패널이 사용됐다. LG전자는 IPS패널에 ATW(Advanced True Wide) 편광판 기술을 적용해 패널의 색 표현력과 명암비를 개선했다. 1밀리세컨드(ms) 응답속도(GTG)를 구현했다. 

32GQ950은 초고화질(4K UHD)이고 비디오전자표준위원회(VESA)로부터 고명암비(HDR) 성능 인증을 받았다.

32GQ850(국내명 32GQ850L)은 쿼드HD(QHD) 화면에 240헤르츠(Hz)의 고주사율로 화면 잔상 효과와 끊김 현상을 각각 줄였다. 오버클록으로 화면 주사율을 추가로 높일 수 있어 최대 주사율은 260Hz다.

48GQ900은 LG 울트라기어 게이밍 모니터 가운데 처음으로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패널을 탑재했다. 0.1ms 응답속도와 최대 138Hz(오버클록 적용 시) 주사율을 지원한다. 초고화질(4K UHD) 패널에는 빛 반사와 눈부심을 방지하는 AGLR(Anti-Glare & Low-Reflection) 기능이 적용됐다.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와 iF 디자인 어워드에서 수상했다.

LG전자 서영재 정보기술(IT)사업부장은 “차별화된 성능의 LG 울트라기어 제품을 앞세워 고객에게 단순히 게임을 즐기는 것을 넘어 실제로 체험하는 듯한 몰입감 넘치는 게이밍 경험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