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세계서 음식주문...위메프오, ‘푸드 메타버스’ 사업 추진

이안나 2022.05.24 09:38:35

[디지털데일리 이안나 기자] 위메프오가 국내 배달앱 중 처음으로 메타버스 사업에 진출한다.

위메프오는 CJ올리브네트웍스, 갤럭시아메타버스, 그리드와 ‘메타버스 사업 공동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MOU)’를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4사는 ‘푸드 메타버스’를 구축한다. 음식 배달·픽업 주문이 가능한 가상 플랫폼이다. 이용자가 직접 참여할 수 있는 보상형 액티비티와 이벤트 등으로 새로운 형태 메타버스를 구축한다는 목표다.

이를 위해 각 사가 보유한 전문 기술을 활용해 상호 협력을 추진한다. 위메프오는 음식 주문 서비스 운영을 담당한다. CJ올리브네트웍스는 프로젝트 총괄 기획 및 시스템 통합을, 갤럭시아메타버스는 블록체인 및 대체불가능한토큰(Non Fungible Token, 이하 NFT) 기술 운영을, 그리드는 메타버스 전체 플랫폼 개발을 맡는다.

위메프오는 배달앱과 최근 선보인 소비자직접판매(D2C) 플랫폼 솔루션 운영 역량을 이번 서비스 구축에 활용한다. 푸드 메타버스 안에서 음식 배달·픽업 주문 서비스가 원활히 운영될 수 있도록 매장 운영, 주문 관리 등의 서비스 전반을 담당할 예정이다.

하재욱 위메프오 대표는 “가상공간에서 소비자와 점주를 연결하는 서비스를 선보인다”며 “각 분야 전문 기업들이 참여하는 만큼 푸드 메타버스라는 새로운 서비스로 차별화된 플랫폼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