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웨이, 아태지역 최초 풀 스택 데이터 센터 솔루션 공개

강소현 2022.05.23 14:59:21

[디지털데일리 강소현 기자] 화웨이는 싱가포르에서 열린 ‘화웨이 APAC 디지털 혁신 콩그레스’에서 친환경 데이터 센터 포럼을 진행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포럼에는 아태지역 내 다양한 업계에 종사하는 500명의 고객과 파트너가 참가했다. 이들은 급격한 데이터 양 증가와 데이터 보호, 저탄소 에너지 등 디지털 경제 과제를 해결하기 위해 기업이 차세대 데이터 센터를 구축하는 방법을 논의했다.

아론 왕(Aaron Wang) 화웨이 아태지역 엔터프라이즈 비즈니스 선임 부사장은 이날 환영사를 통해 “디지털 경제에서 데이터는 기업의 핵심 경쟁력이다. 이에 데이터센터는 기업이 디지털화하는데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한다”며 “2030년에는 데이터 양이 30배 증가하며 요타바이트(YB) 시대가 도래하고 기업은 데이터 거버넌스 및 통신 서비스의 상호 접속, 탄소 배출량 감소 등의 큰 과제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진 발표에서 포셍 리 (LEE Poh Seng) 싱가포르 국립대학교 에너지 연구소 전무 겸 교수는 아태지역의 데이터 센터 동향 및 도전 과제에 대한 인사이트를 공유했다.

리 교수는 “탄소 중립성 목표를 제대로 뒷받침하기 위해서는 효율적인 지속가능성 보고 시스템과 적절한 산업 표준이 설정돼야 한다”며 “아태지역 데이터 센터의 전력 효율 지수(power usage effectiveness)는 평균 1.69점으로 전 세계 평균 1.59점에 비해 비교적 높은 점수를 기록하고 있다. 액체 냉각 기술 전략과 같은 더 효율적인 에너지 활용 방안을 찾아봐야 한다”고 전했다.

IT 혁신 부문에서는 빌 래프터리(Bill Raftery) 퓨처웨이(Futurewei) 수석 스토리지 전문가가 화웨이의 ‘F2F2X(Flash-to-Flash-to-Anything)’ 비전에 따른 오션스토어 올플래시 액셀러레이션(OceanStor All-Flash Acceleration)을 소개했다. 해당 솔루션은 생산 처리 과정을 신속히 처리하고 고성능 백업 및 복구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분석해 기업의 혁신을 지원하는 것이 특징이다.

친환경 데이터 센터 부문에서는 쑨 샤오펑(Sun Xiaofeng) 화웨이 디지털 파워 부사장이 간소화되고 안전한 화웨이의 차세대 친환경 및 지능형 솔루션을 소개했다. 이 신규 솔루션은 재구성된 아키텍처, 온도 제어, O&M 및 전원 공급 장치를 비롯한 여러가지 기술들을 통합 제공한다.

향후 화웨이는 소프트웨어 및 하드웨어 융합은 물론 제품과 도메인 간 협업에 중점을 둔 혁신을 이어갈 예정이다. 업계 최초의 빠르고 안정적이며 친환경적인 풀 스택 데이터 센터 솔루션을 제공하는 한편, 파트너와의 협력을 통해 기업이 디지털 혁신을 달성하고 디지털 시대의 기회를 포착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는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