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 게임 서브 브랜드 ‘민트로켓’ 출시…신작도 공개

왕진화 2022.05.03 14:53:05

[디지털데일리 왕진화 기자] 넥슨이 국내 최초 게임 서브 브랜드를 선보인다. 이를 통해 넥슨이 그간 시도하지 않았던 장르 게임과 새로운 지식재산(IP)을 선보일 예정이다.

넥슨(대표 이정헌)은 신규 게임 서브 브랜드 ‘민트로켓(MINTROCKET)’을 정식 론칭했다고 3일 밝혔다.

민트로켓은 소규모 개발진이 상향식 소통 구조를 바탕으로 시장 변화에 기민하게 대응할 방침이다. 또한, 이용자 요구를 빠르게 캐치해 게임 시장에 선보이는 등 유저친화적 개발을 펼칠 계획이다.

민트로켓은 정식 론칭과 함께 처음으로 선보일 신작 ‘데이브더다이버(DAVE THE DIVER)’를 공개했다. 데이브더다이버는 PC 및 콘솔 플랫폼에서 즐길 수 있는 하이브리드 해양 어드벤처 장르로, 심해 블루홀을 탐사하며 포획한 재료로 스시집(초밥)을 운영하는 게임이다. 넥슨은 이를 빠른 시일 내 시장에 선보일 예정이다.

이용자는 기존 게임시장에서 보기 어려웠던 픽셀, 3차원(3D)이 결합된 독특한 아트 스타일로 구현한 바다 환경을 경험할 수 있다. 또, B급 감성의 개성 있는 캐릭터를 만날 수 있다. 깊은 수심으로 내려가며 ‘블루홀’에 숨겨진 비밀을 파헤치는 것도 하나의 재미다.

넥슨 신규개발본부 김대훤 총괄부사장은 “민트로켓은 오롯이 재미에 집중해 색다른 시도를 해 나가는 서브 브랜드”라며 “첫 타이틀인 데이브더다이버를 시작으로 다양한 게임들을 선보이겠다”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