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코프로비엠-이수화학, 고체전해질 '맞손'

김도현 2022.04.28 08:58:36

- 황화물계 고체전해질 및 황화리튬 공동 개발

[디지털데일리 김도현 기자] 에코프로비엠이 전고체 배터리 시장 진출을 본격화한다. 이수화학과 손잡고 핵심 소재 개발에 나선다.

28일 에코프로비엠은 이수화학과 황화물계 고체전해질과 원재료인 황화리튬(Li2S) 개발 및 상용화 관련 업무협약(MOU)을 맺었다고 밝혔다.

에코프로비엠은 배터리 에너지밀도를 결정하는 양극재를 제조하는 업체다. 이수화학은 연성알킬벤젠(LAB), 노말파라핀(NP) 등 석유화학제품을 다루는 회사다.

이번 협약으로 양사는 향후 고체전해질 분야 안정적인 공급 체계를 구축할 수 있게 됐다. 현재 국내 배터리 3사는 기존 리튬이온배터리가 지닌 에너지 밀도 및 안정성 등 단점을 보완하기 위해 차세대 전고체 배터리 개발을 진행하고 있다.

전고체 배터리는 전해질을 액체에서 고체로 바꾼 제품이다. 고체전해질 중에서는 황화물계가 상용황 가능성이 가장 큰 것으로 평가받는다. 이온 전도도가 높고 연성(늘어나는 성질)이 커서 극판과 분리막 제조에 용이하다.

앞서 에코프로비엠은 연내 황화물계 고체전해질 파일럿 라인을 연내 설립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당시 회사는 “파일럿 라인 시운전 완료가 연내 목표다. 고객사와 심도 있는 논의를 진행 중”이라고 전했다.

에코프로비엠 최문호 대표는 “Li2S 원재료 분야에서 경쟁력을 지닌 이수화학과 협업하게 돼 기대가 크다”며 “고체전해질 사업을 넘어 양사 간 발전적인 미래 청사진을 그려나갈 수 있기를 희망한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