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산 못 쓰면 베낀다"…中, 반도체 장비 정보 요구 '빈축'

김도현 2022.04.19 09:19:21

- 수주 계약 명분으로 해외 장비 정보 요구

[디지털데일리 김도현 기자] 중국이 반도체 굴기를 이뤄내기 위해 총력전을 펼치고 있다. 미국 제재가 여전한 만큼 최우선 과제로 장비 자립을 시도 중이다.

19일 업계에 따르면 화웨이는 반도체 설계(팹리스) 자회사 하이실리콘과 반도체 패키징 라인을 구축하고 있다.

화웨이는 지난 2~3년간 미국의 고강도 제재로 휘청였다. 반도체 수탁생산(파운드리) 협력사 TSMC와 거래가 중단되는 등 부품 수급에 차질을 빚으면서 스마트폰 사업을 정상적으로 운영할 수 없는 상황에 이르렀다. 결국 국내외 시장에서 경쟁사들에 밀려났다.

이 사태는 원천기술을 가진 미국의 위력을 보여주는 단적인 사례로 남았다. 미국 소프트웨어와 기술을 이용하지 못하면 반도체 개발 및 생산이 사실상 불가능하다는 의미를 내포했다. 이외에 중국 최대 파운드리 SMIC도 어플라이드머티어리얼즈, ASML 등으로부터 첨단 장비를 받지 못하는 등 최신 기술 확보가 쉽지 않은 분위기다.

일련의 과정을 겪은 화웨이는 반도체 자급자족을 본격화했다. 미국, 대만 등에서 엔지니어를 영입하고 자체 생산라인을 꾸리는 것이 골자다. 최근 우리나라 반도체 장비업체를 통해 해외 설비 정보를 취득하려는 움직임도 포착된다.

반도체 장비업계 관계자는 “화웨이가 일정 규모 이상의 수주 계약을 약속하면서 미국과 일본 장비를 대리 구매해주거나 관련 정보를 넘겨줄 것을 요구하고 있다”고 전했다.

현재 중국은 정부 차원에서 반도체 장비 분야에 대규모 투자를 단행하고 있다. 기술 노하우가 부족한 중국이 택한 방법은 ‘카피 제품 제작’이다. 비공식적인 루트를 통해서라도 글로벌 장비업체 제품을 확보한 뒤 분해하고 재조립하는 식으로 장비 도면을 만들어가고 있다는 후문이다. 중국은 디스플레이와 배터리 산업에서도 유사한 방식으로 장비 내재화에 성공한 바 있다.

반도체 장비 중고 시장에서도 중국의 행보는 공격적이다. 과거 8인치(200mm) 장비 등을 구매하는 데 그쳤다면 최근에는 품목을 가리지 않고 사들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통상 경매로 진행되는데 높은 가격을 부르면서 다른 나라 회사들은 엄두도 못 내는 실정이다.

또 다른 업계 관계자는 “중국 기업들은 막대한 보조금을 정부로부터 받고 있어 금액에 구애받지 않고 중고 장비를 살 수 있다. 나오는 족족 쓸어간다고 보면 된다”고 말했다.

한편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중국 관세 당국 자료를 인용해 올해 1분기 중국의 반도체 수입량이 전년동기대비 9.6% 줄었다고 보도했다. 지난해 1분기에 전년대비 33.6% 늘어난 것과 대비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