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품 논란’ 무신사, 신뢰 회복할까…“명품 검수 절차 강화”

이안나 2022.04.05 16:19:44

- 기존 시스템 개선 및 공식 파트너 브랜드 파트너십 확대

[디지털데일리 이안나 기자] 리셀 플랫폼 크림과 에센셜 티셔츠 가품 공방을 벌이다 체면을 구긴 무신사가 명품 검수절차를 강화하며 신뢰도 회복에 나섰다.

5일 무신사는 명품 검수 절차를 강화하기 위해 기존 시스템을 전면 개선하고, 공식 파트너로 상품을 판매하는 브랜드 파트너십을 확대한다고 전했다. 먼저 무신사는 글로벌 브랜드 파트너십을 확대해 브랜드로부터 상품을 직접 공급받는 방식을 늘려간다. 가품 논란을 원천적으로 차단하기 위함이다.

제3자와 거래하는 경우는 검수 절차를 강화한다. 해외 부티크와 명품 브랜드 상품 거래 시 ▲거래 업체 신용도와 평판 확인 ▲수입 관련 서류 확인 ▲명품감정원을 통한 샘플 검수 등 기존 운영하던 3단계 검수 과정을 고도화해 가품 논란이 발생할 수 있는 원인을 최소화한다.

이를 위해 무신사는 관세청 산하 무역관련지식재산보호협회(이하 TIPA)와 이달 중 업무협약을 맺는다. 전문 검수 인력을 투입해 매입 전 거래자 물류 창고 실사 및 상품 유통 전에 검수 과정을 거쳐 판매를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가품 논란이 발생하는 경우 해당 부티크에 소명을 요청하고 TIPA 등 제3 기관을 활용해 브랜드 상표 권리권자에 감정 의뢰하기로 했다. 결과에 따라 손해배상 및 위약금 부과 등 업체를 제재하고 고객 보상을 실시해 위험 요소를 최소화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지난 1일 크림은 최근 온라인 패션 플랫폼 무신사가 판매한 ‘에센셜(Essentials)’ 티셔츠에 대해 이 상품 브랜드 제조사인 ‘피어오브갓(Fear of God, LLC)’이 가품이라는 확인을 받았다고 밝혔다. 무신사는 제조사 본사에서 인정한 공식 유통처에서 판매한 제품도 '가품'으로 판정됐다며 억울한 입장을 내비쳤지만 신뢰도 하락이 불가피해졌다.

무신사 측은 “이후 동일한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검수 절차를 개선해 나갈 것”이라며 “무신사를 애용하는 고객들이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도록 브랜드 파트너십 체결을 확대하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