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셔츠 ‘짝퉁’ 논란, 무신사 틀리고 크림 맞았다...“제조사 가품 확인”

이안나 2022.04.01 15:35:10



[디지털데일리 이안나 기자] 온라인 패션 플랫폼 무신사와 네이버 크림(KREAM) 사이 ‘가품 판정 논란’에서 제조사가 크림 측 손을 들어줬다. 지난해 ‘무신사 부띠끄’를 통해 명품을 판매해 온 무신사는 이번 가품 판정을 받으며 소비자 신뢰 면에서 타격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1일 크림은 최근 온라인 패션 플랫폼 무신사가 판매한 ‘에센셜(Essentials)’ 티셔츠에 대해 이 상품 브랜드 제조사인 ‘피어오브갓(Fear of God, LLC)’이 가품이라는 확인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날 크림은 피어오브갓 본사 생산총괄 부사장 제프 라자로(Jeff Lazaro) 서명이 담긴 확인서를 함께 공개했다.

크림은 “최근 모 패션 플랫폼을 통해 판매된 ‘3D 실리콘 아플리케 박시 티셔츠 20SS 화이트·차콜 상품에 대한 크림 가품 판정 결과가 이슈가 됐고, 해당 패션 플랫폼 측은 크림 가품 판정이 사실과 다르다고 제기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용자 혼란을 최소화하기 위해 지난 2월25일 해당 상품 브랜드 제조사 본사에 크림이 가품으로 판정한 개체에 대한 재검증을 정식 요청했다”고 덧붙였다. 그 결과 피어오브갓은 크림 재검증 요청에 응해 검토를 진행했고 명백한 가품에 해당한다고 결론 내렸다.
크림 관계자는 확인서 내용에 대해 “해당 개체는 라벨 및 립 봉제방식, 로고(아플리케), 브랜드택 등에서 정품과 상이하다는 설명”이라며 “이는 지난 2월 크림이 공개했던 검품 기준과 동일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용자들은 해당 상품 거래 때 기존 공지사항을 유의해 가품 거래로 인한 불이익을 받지 않도록 주의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크림과 무신사 가품 논쟁은 지난 1월 한 사용자가 무신사에서 구매한 티셔츠를 크림에 되팔면서 시작됐다. 크림은 해당 제품을 검수한 결과 가품이라고 판정하고, 가품 주의를 당부하는 공지사항 사진에 무신사 브랜드택을 노출했다.

이에 무신사는 “해당 제품은 100% 정품”이라고 반박하고, 공정거래위원회 제소 포함 모든 법적 조치를 강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크림 역시 에센셜 티셔츠 ‘무상 검수 서비스’ 확대로 대응했다. 양사 신경전은 본사가 가품이라고 확인하며 마무리 될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