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배당성향 '40% 이상'으로 상향 조정... "기업가치 제고"

강소현 2022.01.28 10:21:10


[디지털데일리 강소현기자] LG유플러스가 주주 환원 정책 강화의 일환으로 배당성향을 상향 조정한다.

LG유플러스는 올해부터 배당성향을 기존 ‘30% 이상’에서 10%포인트 상향한 ‘40% 이상’으로 변경한다고 28일 공시했다. 변동된 배당 정책은 2022년 사업연도부터 적용한다.

이번 배당성향 조정은 재무 실적, 통신·비통신 사업 성장률 등 경영 성과에 비해 저평가돼 있는 기업 가치를 제고하고 주주 권익을 향상하기 위해 결정됐다는 설명이다.

한편 LG유플러스의 지난해 연말 배당금은 1504억원이며 주당 350원의 현금을 지급한다. 현금 배당은 주주총회 승인 과정을 거쳐 확정될 예정이다.

2021년 배당성향은 35%다. 배당금 총액은 지난해 9월 지급한 중간 배당금 871억원을 더해 총 2375억원 규모로, 전년 대비 약 20.9% 증가했다. 주당 배당금 총액은 550원으로, 약 22.2% 늘었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LG유플러스는 배당성향 상향과 더불어 자사주 매입, 중간 배당 등 자본 시장 의견과 산업 추세에 부응하고자 주주 환원 정책을 다변화하고 있다”며 “시장과 소통을 통한 지속 가능경영 강화 및 주주 가치 제고 활동들이 LG유플러스 ‘찐팬’ 주주를 확대하는 긍정적 계기가 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