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엔솔-GM, 美 배터리 3공장 신설…2025년 양산

윤상호 2022.01.26 09:16:20

- 총 3조원 투자…연간 캐파 50GWh
- 얼티엄셀즈, 캐파 120GWh 이상 확대


[디지털데일리 윤상호 기자] LG에너지솔루션이 제너럴모터스(GM)와 전기차(EV) 배터리 공장을 추가 건설키로 했다. 양사 합작사 얼티엄셀즈 생산능력(캐파)은 내년 70기가와트시(GWh)에서 2025년 120GWh 이상으로 확대한다.

26일 LG에너지솔루션(대표 권영수)은 GM과 합작사 얼티엄셀즈가 제3공장을 건설키로 했다고 밝혔다.

제3공장은 미국 미시간주 랜싱에 세운다. 총 3조원(약 26억달러)을 투자한다. 올해 착공 2024년 하반기 완공 예정이다. 2025년 양산을 시작한다. 캐파는 연간 50GWh 이상이다. 1회 충전으로 500킬로미터(km)를 갈 수 있는 EV용 배터리 약 70만대를 만들 수 있는 양이다.

권영수 LG에너지솔루션 대표는 “미국 자동차 산업의 심장부에 위치하는 얼티엄셀즈 제3 합작공장은 미래 수백만대의 EV를 탄생시키는 관문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며 “오랜 협력관계를 구축하고 있는 GM과 함께 미국 EV 시대 전환에 기여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GM 메리 바라 회장은 “이번 신규 공장은 2025년 북미 EV 시장 1위 달성을 노리는 GM에게 매우 의미가 큰 발걸음”이라며 “얼티엄 셀즈 신규 공장을 포함해 미시간주 전기차 생산 관련 공장에 총 70억달러 이상을 투자할 것”이라고 전했다.

얼티엄셀즈는 제1공장은 오하이오주 제2공장은 테네시주에 건설 중이다. 각각 35GWh 이상 캐파를 갖고 있다. 제1공장은 올해 제2공장은 내년 생산을 개시한다. 제3공장까지 합치면 연간 120GWh 이상 캐파를 확보한다.

시장조사기관 IHS에 따르면 북미 EV 배터리 시장은 작년 46GWh에서 2023년 143GWh 2025년 286GWh로 성장 전망이다. 얼티엄셀즈는 GM EV용 배터리를 생산한다. GM은 2025년 북미 EV 1위가 목표다. GM은 2035년 모든 차종을 EV로 전환할 계획이다.

한편 LG에너지솔루션은 얼티엄셀즈 외에도 북미 공략을 위한 공장 추가 예정이다. 스텔란티스와 40GWh 규모 합작공장을 세우기로 했다. 부지 검토 중이다. 40GWh 규모 단독 공장도 계획 중이다. 현재 가동 중인 미시간주 자체 공장(5GWh)을 합치면 미국 캐파는 총 205GWh 이상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