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노태문 사장, “갤럭시S22 시리즈, 야간 촬영·강한 배터리 성능 갖춰”

백승은 2022.01.21 11:02:56

- 갤럭시노트·갤럭시S 시리즈 통합 가능성도 비쳐

[디지털데일리 백승은 기자] 삼성전자 모바일익스피리언스(MX)사업부장 노태문 사장이 기고문을 통해 내달 공개할 차세대 ‘갤럭시S 시리즈’를 언급했다. 새 시리즈에 대한 강점으로 야간 촬영 기능과 배터리 성능 등을 꼽았다. ‘갤럭시노트’가 갤럭시S시리즈에 통합될 것이라는 암시를 남기기도 했다.

21일 노태문 사장은 삼성전자 뉴스룸에 ‘또 한 번 한계를 넘어, 스마트폰의 새로운 기준을 정립하다’ 기고문을 올렸다.

다음 달 개최하는 ‘갤럭시 언팩’ 행사에서 새로운 ‘갤럭시S 시리즈’가 공개된다. 노 사장은 “역대 갤럭시S 시리즈 중 가장 주목받는 제품이 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구체적으로 “야간에도 밝고 선명한 사진과 영상을 촬영할 수 있으며 강력한 배터리와 실행 속도 등 유용한 기능들을 마음껏 즐길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부연했다.

노 사장은 갤럭시노트에 대해 언급하기도 했다. “2011년 처음 출시한 갤럭시노트는 스마트폰의 편의성과 휴대성, 넓은 화면, 필기 기능까지 결합한 제품”이라며 “갤럭시노트가 제시한 대화면 디스플레이는 오늘날 새 기준으로 자리 잡았다”라고 말했다.

이어 “지난해 새 갤럭시노트를 출시하지 않아 의아하게 생각했던 분들이 많았다”라며 “우리는 이러한 목소리를 놓치지 않고 기울여 듣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다음 달 갤럭시 언팩에서 공개하는 신제품은 최고의 모바일 경험을 한데 모은 제품”이라고 말하면서 갤럭시노트와 갤럭시S 시리즈가 통합될 것이라는 암시를 남기기도 했다.

지속 가능성에 대해서도 말했다. 노 사장은 “이번 새 제품은 지속 가능한 미래를 열어가는 데 동참할 수 있는 가장 친환경적인 갤럭시 제품이 될 것이라 자신한다”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