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2022] 삼성디스플레이, 'QD-OLED' 데뷔…세계 최초 공개

김도현 2022.01.05 10:27:53

- 삼성전자 ‘QD-OLED TV’, 일부 고객에만 공개

[디지털데일리 김도현 기자] 삼성디스플레이의 대형 패널 ‘퀀텀닷(QD)-유기발광다이오드(OLED)’가 공식 석상에 처음으로 모습을 드러냈다. TV와 모니터 등에 투입될 예정이다.

4일(현지시각) 삼성디스플레이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2022’ 개막을 앞두고 프라이빗 부스에서 QD-OLED를 선보였다. 55·66형 TV용과 34형 모니터용 등 3종을 전시했다.

QD-OLED는 나노미터(nm) 크기 청색 자발광 소재를 광원으로 한 제품이다. 위에 적색과 녹색 QD 물질을 적용한 컬러필터를 얹어 색을 구현한다. 청색 빛은 순도가 높아 적색·녹색 QD 발광층 순도까지 높여준다. 높은 색 재현력 및 휘도(밝기의 정도), 넓은 시야각 등이 강점으로 꼽힌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입자 크기에 따라 다른 색을 내는 반도체 입자인 QD는 순도 높은 삼원색을 구현한다. 상용화된 디스플레이 중 자연색에 가장 근접하는 것”이라면서 “일반적으로 시야각이 커질수록 휘도가 낮아지고 색상 왜곡이 발생한다. QD-OLED를 정면에서 60도 각도에서 위치한 측면에서 시청했을 때 휘도가 80% 수준을 유지했지만 다른 패널은 30~50%까지 떨어진다”고 설명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작년 11월부터 충남 아산사업장에서 QD-OLED 양산에 돌입했다. 앞서 내부 행사에서 QD-OLED를 공개한 적이 있으나 대외적으로는 이번이 처음이다. 당초 삼성디스플레이는 QD-OLED를 주요 고객사에만 소개할 예정이었으나 차세대 기술 성과를 알리는 차원에서 국내 언론 대상으로도 공개했다는 후문이다.

그동안 대형 OLED는 LG디스플레이 독무대였다. 삼성디스플레이가 QD-OLED 생산을 본격화하면서 플레이어가 하나 늘었다. LG디스플레이는 백색 소자 기반 화이트(W)OLED를 내세운다. OLED 시장 확대로 양사 경쟁보다는 전체 파이가 커지는 효과가 기대된다.

이날 삼성디스플레이는 모니터용도 전시하면서 응용처 확대도 염두에 뒀다. 삼성디스플레이는 “프리미엄 모니터 시장에서 기존 액정표시장치(LCD)가 보여주지 못한 자발광 화질을 보여줄 것”이라며 “0.1밀리세컨즈(ms)의 응답 속도로 화면이 빠르게 전환되는 순간에도 끊김이나 끌림 없는 화질을 구현한다. 게이밍 모니터 시장에서 새로운 변화를 몰고 올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QD-OLED TV는 삼성전자와 소니 등이 생산할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이번 CES2022에서 QD-OLED TV를 일부 고객에만 오픈하기로 했다. 네오퀀텀닷발광다이오드(QLED) TV 등 마케팅에 집중하는 차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