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놀자, 이커머스 1세대 ‘인터파크’ 새 주인…2940억원에 인수 확정

최민지 2021.12.28 15:41:46


[디지털데일리 최민지기자] 야놀자가 이커머스 1세대 ‘인터파크’를 품었다.

글로벌 여가 플랫폼 기업 야놀자(총괄대표 이수진)는 인터파크(공동 대표 이기형, 강동화) 사업부문에 대한 인수작업을 마무리했다고 28일 밝혔다.

야놀자는 여행, 항공, 공연, 쇼핑 등 인터파크 사업부문에 대한 지분 70%를 2940억원에 인수, 글로벌 여행시장 공략 기틀을 마련했다. 지난 10월 인터파크 사업부문 인수에 관한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이후 약 2달간 실사를 통해 이날 인수를 최종 확정했다.

야놀자는 이번 인수를 통해 자체 보유한 기술력, 글로벌 네트워크와 인터파크 브랜드 로열티, 서비스 노하우를 결합해 여행 예약부터 이동, 숙박, 체험, 구매까지 총망라한 서비스를 제공한다. 인공지능(AI) 기술을 접목해 전세계 여행시장을 선도하는 초개인화 서비스도 선보일 예정이다.

이를 통해 인터파크를 글로벌 트래블테크 기업으로 적극 육성하고, 야놀자 역시 국내 여행은 물론 아웃바운드(자국민 해외여행) 및 인바운드(해외인 한국여행) 여행 사업에서의 광범위한 협업을 통해 여행‧쇼핑 등 고객 라이프스타일 전영역을 총망라하는 사업구조를 확보한다.

또한, 야놀자가 보유한 국내외 숙박·레저 인벤토리를 인터파크에 공급해 고객 선택 폭을 넓힐 계획이다. 특히 항공권 발권량 1위인 인터파크의 높은 브랜드 로열티와 서비스 경쟁력에 야놀자 기술력을 결합해 고객 중심 항공 예약 서비스를 내놓는다.

인터파크 패키지 구성 노하우에 야놀자 기술력을 접목, 고객이 직접 상품을 구성하는 ‘다이나믹 패키지 솔루션’을 통한 고객 맞춤형 서비스도 제공한다.

국내 1위 인터파크 공연 예약 서비스와 결합한 새로운 패키지 여행 상품을 개발해 국내 여행객은 물론, 한류를 선호하는 인바운드 해외 여행객까지 타깃을 확대한다. 이외에도 라이브 커머스와 쇼핑 부문을 전문화된 서비스로 고도화한다.

김종윤 야놀자 대표는 “인터파크 높은 브랜드 로열티 및 서비스 노하우에 야놀자 기술 경쟁력과 글로벌 네트워크를 결합, 글로벌 트래블테크 기업으로 적극 육성하는 것이 이번 인수의 핵심”이라며 “이를 통해 K-트래블 혁신 가치를 인정받음과 동시에 위드코로나 시대 해외여행 수요에도 선제적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