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값 4조’ 컬리, 2500억원 규모 프리IPO 투자유치

이안나 2021.12.20 09:38:17

- 투자금 물류 시스템·데이터 인프라·전문 인력 채용 등에 활용

[디지털데일리 이안나 기자] 컬리가 홍콩계 사모펀드 앵커에쿼티파트너스(이하 앵커에쿼티)로부터 2500억원 규모 프리IPO(상장 전 자금조달) 투자를 유치했다고 20일 밝혔다. 지난 7월 2254억원 규모 시리즈F 투자 유치 이후 5개월 만이다.

컬리 프리IPO 투자엔 앵커에쿼티가 단독 투자사로 참여했다. 이번 프리IPO를 통해 확보한 2500억원은 컬리가 그간 받아온 투자 중 가장 큰 규모다. 프리IPO 투자유치로 컬리 누적 투자유치 금액은 9000억원을 넘어섰다.

프리IPO를 통해 인정받은 컬리 기업가치는 4조원이다. 업계에선 컬리 상장시 기업가치가 7조원을 상회할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 이번 프리IPO 기업가치 평가엔 창사 이래 연 평균 100% 이상 매출 성장, 올해 말 기준 누적 회원수 1000만명 달성과 재구매율 75% 돌파, 일평균 주문 최대 15만건, 고객 평균 구매금액 및 구매빈도 증가 등이 반영됐다.

특히 샛별배송 서비스 연내 전국확장이 마무리된 상황에서 몇 년 내 규모의 경제를 이룬 시점 이후 수익을 낼 것이라는 긍정적인 전망도 기업가치 산정에 반영됐다. 컬리는 내년 상반기내 상장을 목표로 IPO 추진에 속도를 낼 계획이다.

컬리는 프리IPO 투자금을 사업 전반적으로 다양하게 활용할 계획이다. 물류 서비스 및 데이터 인프라 고도화, 마켓컬리 서비스 기술 개선, 전문 인력 채용을 비롯해 샛별배송 서비스 권역 확대를 바탕으로 한 신규 회원 유치, 상품 카테고리 확장과 경쟁력 강화 등에 적극 투자할 예정이다.

김종훈 컬리 최고재무책임자(CFO)는 “IPO는 이번 투자유치와 상관없이 기존 계획대로 내년 상반기를 목표로 준비 중이며, 지속적이고 혁신적인 서비스 개선 노력을 통해 편리한 온라인 장보기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