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베트남서 ‘협력사 상생’…2200억원 지원

김도현 2021.12.05 11:28:25

- 120여개 협력사 대상

[디지털데일리 김도현 기자] 삼성전자가 코로나19 확산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격리 생산으로 어려움에 처한 베트남 진출 협력회사의 생산과 경영 안정화를 위한 자금 지원에 나섰다.

5일 삼성전자(대표 김기남 김현석 고동진)는 베트남에서 비상 생산 체제를 운영한 120여개 협력회사를 대상으로 총 2200여억원 자금을 무이자 대출 지원 중이라고 밝혔다.

현재까지 신청한 협력사는 80여개에 달한다. 이중 50여개사가 총 1000여억원을 지원받았다. 나머지 30여개 협력회사에 대한 자금 지원도 순차 진행할 예정이다.

삼성전자 협력회사들이 위치하고 있는 하노이와 호치민 인근 지역은 코로나19 확산세로 5월부터 9월까지 지역이나 공단이 봉쇄되는 비상 상황이 지속됐다.

현지 지방정부는 전 주민의 출퇴근을 포함한 이동을 제한하고 영업활동도 통제했다. 생산과 수출을 위해 가동이 필요한 기업들은 사업장 내부나 인근에 임시 숙식 시설 등을 갖췄다. 철저한 방역 조치를 이행하는 조건으로 일부 생산을 할 수 있는 격리 생산 체제를 운영해야 했다.

이에 삼성전자는 코로나19 장기화로 경영 상황이 여의치 않았던 베트남 협력회사들이 격리 생산까지 운영하며 어려움이 커진 것을 파악했다. 삼성전자는 비상 생산을 실시, 글로벌 공급망을 유지해 준 협력회사들을 도울 수 있는 방안을 검토한 끝에 무이자 대출 지원을 결정했다.

삼성전자는 이번 무이자 대출 지원 외에도 베트남 진출 협력회사를 대상으로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다양한 지원 활동을 펼쳤다.

삼성전자는 베트남 중앙 및 지방정부와 협력해 협력회사 임직원들이 우선적으로 백신 접종을 받을 수 있도록 도왔다. 협력회사가 신속하게 인근 학교 등에 숙소를 마련해 격리 생산할 수 있도록 지원했다.

삼성전자는 앞으로도 협력회사의 애로 해소를 위해 협력회사가 실질적으로 필요로 하는 부분에 대한 지원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한편 삼성전자에 스마트폰 커버를 공급하는 A사 베트남 법인은 하반기 전략 스마트폰 생산 준비가 한창인 7월 코로나19 확산으로 격리 생산을 해야만 했다. 인력 이동 제한에 따라 계획의 절반에도 생산량이 미치지 못할 정도로 가동률은 떨어지고, 협력회사로부터 부품 수급도 차질이 생겼다.

위기 상황에서 A사는 삼성전자 지원으로 신속한 격리 생산 체제를 구축해 위기 해결의 돌파구를 찾았다. 삼성전자는 협력회사가 인근 학교를 임시 숙소로 활용할 수 있도록 박닌성·박장성과 협의에 나섰다.

A사 베트남 법인장은 “삼성전자의 이번 긴급 자금 지원이 코로나19와 격리 생산으로 인한 자금난을 해소하는 데 큰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