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반찬 빼주세요” 배민, 소비자 선택 기능 도입

최민지 2021.11.30 17:01:37


[디지털데일리 최민지기자] 이르면 연내 배달의민족 앱에서 배달 음식을 주문할 때 기본 반찬 제공 여부를 선택할 수 있게 된다.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은 환경부, 사단법인 자원순환사회연대와 ‘음식배달 1회용품 및 음식물류 폐기물 감량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그동안 김치, 깍두기 같은 기본 반찬은 배달음식과 함께 제공됐으나 소비되지 않는 경우가 많았다. 이 때문에 음식물 쓰레기는 물론 포장 쓰레기 양도 늘어나는 문제가 있었다. 배민은 기본 반찬 선택 기능이 추가되면 1회용품 및 음식물 쓰레기 감량에 상당한 효과를 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와 함께 협약문에는 1회용 포장, 배달용기 경량화 노력 및 사용확산, 1회용품 사용문화 개선을 위한 친환경 캠페인 추진 등의 내용도 담겼다. 자원순환연대는 이 같은 내용의 이행실태 조사와 시민교육 및 홍보를 맡고, 환경부는 정책 추진 및 행정적, 제도적 지원을 뒷받침하기로 했다.

앞서, 배민은 사장님과 고객 대상으로 관련 교육 및 시범운영 형식의 캠페인을 진행한 바 있다. 지난 7월 배민아카데미는 사장님 대상으로 친환경 집중교육 ‘그린클래스’ 3주간 실시했다. 지난 9월 고객 대상으로 ‘먹지 않는 기본 반찬 안받기’ 이벤트를 펼쳐1만8000여건 고객 참여를 끌어냈다.

우아한형제들 김범준 대표는 “이번 앱 내 기능 도입을 통해 불필요한 1회 용기 사용과 음식물 쓰레기 발생을 줄여 환경을 보호하고, 결과적으로 식당 경영에도 도움이 되는 일석삼조 효과를 기대한다”며 “배달의민족은 환경보호를 현장에서 실천할 수 있는 다양한 방안들을 고민하고, 앱에 반영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