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인텔리전스, 반도체 공장 구축…센서 사업 본격화

김도현 2021.11.30 15:34:02

- 2022년 열화상 카메라 부품·2023년 전장 센서 생산

[디지털데일리 김도현 기자] 한화시스템과 트루윈 합작법인 한화인텔리전스가 공식 출범한다. 반도체 생산라인을 구축하고 센서 생산 준비에 돌입한다.

30일 한화인텔리전스는 지난 29일 창립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한화시스템과 트루윈은 지난 9월 합작투자를 합의했다. 한화시스템은 지난 15일 183억원 규모 자본금 납입을 마치고 50.83% 지분을 확보한 바 있다.
이달에는 트루윈의 대전 유성구 사업장 내 미세전자기계시스템(MEMS) 반도체 팹 설립을 완료했다. 앞으로 한화인텔리전스는 나이트비전 핵심 부품 적외선(IR) 센서와 차량용 MEMS 센서 등을 개발 및 생산할 방침이다.

성능 테스트 등 시운전 기간을 거쳐 내년 4분기 열화상 카메라의 부품인 QVGA(320x240 픽셀 해상도)급 열 영상센서부터 생산에 돌입할 예정이다. 2023년에는 차량 전장 센서 양산이 목표다.

윤석은 한화인텔리전스 대표는 “대기업과 중소기업 상생협력 체계 안에서 탄생한 한화인텔리전스는 반도체 기반 핵심 센서 관련 원천기술을 확보해나갈 수 있도록 총력을 다 할 것”이라며 “자율주행 차량용 나이트비전은 물론 모바일 기기에도 적용이 가능한 다양한 센서를 개발하며 새로운 시장을 창출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