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4년 동안 무료 예식 지원한 백낙삼 씨, LG의인상 수상

백승은 2021.11.30 14:46:58

[디지털데일리 백승은 기자] LG복지재단(이사장 이문호)은 신신예식장 대표 백낙삼 씨<사진>에게 ‘LG의인상’을 수여했다고 30일 밝혔다.

백 씨는 1967년 경남 마산에서 예식장 운영을 시작했다. 형편이 어려운 신혼부부에게 무료 예식을 지원했다. 사진값 외 식장 대관이나 예식 전반에 대한 비용을 받지 않았다. 백 씨가 54년 동안 그간 도움을 준 부부는 모두 1만4000쌍이다.

LG복지재단은 12년 동안 매일 폐품을 수집해 지역사회 내 학생들을 돕고 있는 박화자 씨에게도 LG의인상을 수여했다. 또 안현기 씨도 LG의인상 명단에 올랐다. 안 씨는 운전자 없이 내리막으로 질주하는 차량을 자신의 차로 막아 큰 피해를 막았다.

LG는 “어려운 이웃을 위해 베푸는 삶을 선택한 두 분의 이웃사랑 정신과 위험을 무릅쓰고 차량을 막은 시민의 용기 있는 행동을 격려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LG의인상은 2015년 처음 제정됐다. 지금까지 수상자는 모두 169명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