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수, LH에 DRM 등 문서보안 제품군 공급

이종현 2021.11.29 15:26:32

[디지털데일리 이종현기자] 보안기업 파수는 LH한국주택토지공사(이하 LH)가 디지털 저작권 관리(DRM, Digital Rights Management) 등 자사의 보안제품군을 도입했다고 29일 밝혔다.

LH가 도입한 것은 ‘파수 엔터프라이즈 DRM(FED)’을 비롯해 ‘파수 스마트프린트(FSP)’, ‘파수 스마트 스크린(FSS)’ 등이다.

FED는 문서나 도면이 생성되는 시점부터 자동 암호화하고 설정된 권한이 없으면 열어보지 못하도록 한다. 문서 사용과 관련된 상세 내역이 기록돼 문서 사용 이력을 추적하거나 관리할 수 있다. 일반 문서뿐 아니라 CAD 등 도면 파일도 지원한다.

또 함께 공급된 인쇄보안 솔루션 FSP는 출력물 내 민감정보를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해 통제 및 관리하고, FSS를 통한 컴퓨터 스크린 워터마크 및 화면 캡처 방지 기능 등을 통해 사내 문서 전반에 대한 보안을 강화한다는 설명이다.

조규곤 파수 대표는 “지능화된 사이버 공격이나 정보 유출 등 보안 위협이 다양화되고 잦아짐에 따라, 민감 정보를 안전하게 보호하기 위한 필요성 또한 높아지고 있다”며 “LH를 포함한 많은 기업 및 기관들이 사용하는 파수 DRM을 통해 중요 데이터를 보다 안전하게 관리할 수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