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투스, ‘힙지로’에 신사옥 짓는다…2026년 입주

왕진화 2021.11.23 10:15:14

[디지털데일리 왕진화 기자] 모바일 게임 기업 컴투스가 신사옥 건립을 추진한다.

컴투스(대표 송재준, 이주환)는 이를 위해 부동산 개발 기업 트윈웍스피에프브이 주식 취득을 결정했다고 22일 공시했다. 

인수 금액은 1559억원으로, 지분 49%를 확보하게 된다. 신사옥은 중구 소재 약 1만㎡ 대지에 연면적 10만㎡ 이상 규모로 건설된다.

오는 2026년 컴투스 그룹사 전체가 입주할 계획으로, 미래 글로벌 콘텐츠 시장을 공략하기 위한 전략적 거점으로 조성된다.

신사옥은 게임을 비롯해 블록체인 사업 및 메타버스 플랫폼 ‘컴투버스(Com2Verse)’를 위한 그룹사 전체의 연구개발 및 사업 확장의 공간으로 활용될 방침이다.

또, 컴투스가 중점적으로 추진하는 미래 산업 분야 계열사 시너지를 극대화하는 벨류체인 클러스터로 만들 계획이다.

컴투스는 “그룹사 간 시너지와 업무의 편의성 등을 다각도 고려해 신중하게 사옥 건립을 결정했다”며 “신사옥은 임직원에게는 즐거운 업무 공간을, 고객에게는 혁신 비즈니스를 선보일 미래 기술 메카로 의미를 띄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