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반도체 전쟁' 준비한다…생태계 투자 지원

김도현 2021.11.18 17:48:18

- 반도체 인프라 확충 및 팹리스 육성 초점

[디지털데일리 김도현 기자] 미국을 비롯한 주요국이 자국 반도체 육성에 나서고 있다. 단순 반도체 기업 간 경쟁을 넘어 국가대항전으로 확산하는 양상이다. 정부는 자체 생태계 강화를 통해 대응할 방침이다.

18일 연세대에서 경제부총리 주재 ‘제16차 혁신성장 빅3 추진회의’가 열렸다. 이날 관계부처 합동으로 ‘미래 경쟁력 강화를 위한 반도체 연구개발(R&D) 생태계 및 인프라 확충방안’을 발표했다.

해당 안건에는 ▲지난 10년간 반도체 정부 R&D 성과 점검 ▲투자‧전략 및 제도 ▲개방형 혁신체계 ▲반도체 연구 인력 ▲반도체 연구 인프라 등에 대한 향후 정책 방향 등이 포함됐다.

지난해 반도체 연구비 투자액은 2011년 대비 3.2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3년간 반도체 R&D 참여인력 규모는 2011~2017년 대비 56% 증가했다.

정부는 이에 만족하지 않고 투자전략 및 기술개발 로드맵 수립할 방침이다. 우선 관계부처 간 협의를 통해 반도체 R&D 컨트롤 타워를 신설해 범부처 정책‧사업 검토할 계획이다.

세부 분야별로 10년 후 산업에서 범용적으로 활용되는 핵심 원천기술과 인력을 선제적으로 확보하기 위한 우수연구실도 지정한다.

국제공동연구도 확대한다. ‘한-미 반도체 연구자 포럼’ 신설 및 정례화를 통한 네트워크 구축과 글로벌 선진 연구그룹과의 공동연구 기획하겠다는 게 골자다.

인재 양성 측면에서는 반도체 인력의 수요공급 현황을 파악하고 체계적 육성 방안을 마련하겠다는 의지다. 앞서 발표한 ‘K-반도체 전략’ 후속과제를 구체화하고 중장기 반도체 선도 기반 확보를 위해 전문 인재 양성 청사진 그릴 예정이다.

민‧관 공동투자형 대규모 R&D 기반 인력양성 사업도 진행한다. 기업과 정부 1:1 매칭을 통해 기술개발, 인력양성, 채용연계를 촉진하는 사업이다.

연구 인프라 분야에서는 국가나노인프라협의체 확대 및 운영한다. 컨트롤 타워 기능 강화로 반도체 원스톱서비스 지원체계 마련 및 지역의 반도체 연구생태계 강화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반도체 설계(팹리스) 업체에 대한 지원책도 강화한다. 중소벤처기업부 권칠승 장관은 ‘대중소 상생으로 중소 팹리스의 파운드리 수급난 낮추기’ ‘설계부터 생산 및 판매에 이르기까지 중소 팹리스 전 주기 지원체계확보’ 등을 내세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