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SML, 韓 반도체 클러스터 구축…2400억원 투자

김도현 2021.11.18 14:50:20

- 경기 화성 1만6000㎡ 부지에 마련
- 문승욱 산업부 장관, 피터 베닝크 ASML CEO와 면담


[디지털데일리 김도현 기자] 네덜란드 ASML이 우리나라에 반도체 클러스터를 조성한다. 심자외선(DUV) 및 극자외선(EUV) 트레이닝센터 등이 들어선다.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등 주요 고객사 대응력 향상 차원이다.

18일 ASML은 이날 경기 화성 본사에서 ‘클러스터 조성을 위한 투자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는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을 비롯해 피터 베닝크 ASML 회장, 오병권 경기도지사, 이창한 한국반도체산업협회 부회장 등이 참석했다.

ASML은 EUV 장비를 독점하는 회사다. EUV는 차세대 노광 기술로 최첨단 반도체 생산에 필수적이다. 현재 반도체 수탁생산(파운드리) 1위 TSMC와 삼성전자 인텔 SK하이닉스 등이 관련 설비 확보 전쟁을 펼칠 정도다.

이번 협약으로 ASML은 오는 2024년까지 화성 동탄 2신도시에 1만6000제곱미터(㎡) 규모 반도체 클러스터를 조성한다. 총 2400억원이 투입된다. 이곳에는 ▲1500명을 수용할 수 있는 사무실 ▲EUV 트레이닝센터 ▲재제조 시설 ▲체험존 등이 마련된다.

앞서 화성시는 투자 유치를 위해 작년 하반기부터 ASML과 조건에 부합하는 부지 선정을 위해 다각도로 논의했다. 산업부 및 경기도 등과 협의를 통해 투자유치 심의 관련 법규를 적극 적용하기도 했다.

클러스터 조성 시 향후 10년간 1000명 이상 반도체 인력 양성과 연간 130억원 세수증대 효과가 기대된다. 인근에 삼성전자 화성캠퍼스와 주요 협력사가 포진한 만큼 시너지 효과도 예상된다.

베닝크 회장은 “한국은 1996년부터 함께한 중요한 시장이다. 정부가 보여준 협조에 감사드리며 한국 반도체 산업에 기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 장관은 “지난 5월 발표한 ‘K-반도체 전략’ 중 ASML 유치를 통한 반도체 공급망 안정화 과제가 이번 투자로 실현돼 기쁘다. 향후 진행과정에서 애로사항이 없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