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 특화망, 대형 통신사 위주→다양한 경쟁 만들 것”

권하영 2021.11.05 14:57:27


[디지털데일리 권하영 기자] 특정 지역·서비스에 최적화된 5G 특화망이 활성화될 경우 현재의 대형 통신사 중심 시장에서 벗어나 중소기업을 포함한 다양한 경쟁이 일어나는 구조가 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5G 특화망은 건물이나 공장 등 특정 지역에서 또는 특정 지역에 도입하려는 서비스에 특화된 맞춤형 5G 네트워크를 말한다.

5일 김진기 한국항공대학교 교수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최한 ‘2022 ICT 산업전망 컨퍼런스’에서 ‘디지털 시대의 5G 특화망 실효성과 기대효과’를 주제로 발표했다.

김 교수는 “5G 특화망으로 인해 아웃소싱(외주) 수요가 창출돼 새로운 시장이 형성될 수 있다”면서 “대기업은 자가망 형태의 5G 특화망을 활용할 수 있지만 중소기업의 경우 직접 자가망 형태로 운영하기는 힘들기 때문에 통신사들을 비롯해 IT전문기업들이 이들 기업의 수요를 외주 형태로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봤다.

그는 “IT전문기업에 의해 5G 특화망 서비스가 제공되면 새로운 서비스 시장을 형성하게 되고, 특화망 이용 기업의 특성에 맞춘 서비스 제공이 가능해져 또 다른 혁신 산업 서비스 개발을 촉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는 곧 통신시장의 다양성 확대로 이어진다는 게 김 교수의 생각이다. 그는 “일반적으로 통신시장이라고 하면 대규모 통신사들이 주도했기 때문에 진입장벽이 높았는데, 5G 특화망 서비스를 제공하는 업체들이 각 지역별 서비스를 확대해 전국적 서비스 사업자로 성장할 수 있는 경로가 마련되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김 교수는 “통신시장에서 대규모 사업자와 중소 규모 사업자들이 공존하는 형태를 구성해 통신시장의 건전한 생태계 형성에 긍정적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내다봤다.

5G 특화망은 그 자체로 산업 전반에 다양한 효용을 가져올 수 있다. 대용량으로 끊김 없이 효율적인 데이터 전송이 가능한 5G의 특성을 스마트팩토리나 스마트건설 등 제조·생산 분야는 물론 스마트병원, 스마트대학교, 스마트오피스, 스마트발전소 등 지능형 건물에 특화시킬 수 있는 것이다.

김 교수는 “5G 특화망은 B2B(기업간거래) 영역에서 특히 대형 사업자 중심으로 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고정형 유선망에서 5G 무선망으로의 전환에 따른 생산 및 서비스라인 효율성 증대와 보안상의 이유로 기업정보를 사내에서 보유하고 싶은 니즈 측면에서 기업 수요가 클 것”이라고 전망했다.

정부도 5G 특화망 특성을 고려한 주파수 공급으로 산업 활성화를 추진 중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는 28㎓ 대역과 서브-6㎓ 대역을 동시 공급하면서 기간통신사업자는 심사를 거쳐, 자가망 사업자는 주파수 지정을 통한 무선국 개설 허가를 내주게 된다. 일례로 네이버는 올해말 완공되는 제2사옥에 자체 구축한 5G 특화망을 설치할 예정이다.

김 교수는 “5G 서비스라는 게 기존엔 개인용 서비스로 인식했지만, 이제는 통신 서비스를 이용해 산업의 효율성을 달성할 수 있다는 측면에서 정부가 보다 적극 대처해야 한다”면서 “기존에 다른 산업 분야에 있던 업체들은 5G망 활용에 진입장벽이 있으므로 그런 부분에서 정부가 적극적인 지원으로 걸림돌을 제거해줘야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