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2.0’ 이끌 신임 수장은?…유영상 MNO 사업대표 공식 선임

백지영 2021.11.01 09:50:53

[디지털데일리 백지영기자] SK텔레콤은 1일 오전 이사회를 열고 'SKT 2.0' 시대를 이끌어 갈 새로운 수장으로 유영상 MNO(통신부문) 사업대표를 선임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유영상 대표이사 사장(CEO)은 2000년 SK텔레콤 입사 이후 SK텔레콤과 SK C&C에서 신사업 투자 및 미래 먹거리 사업 발굴을 전담해왔다. 특히 2012년 SK하이닉스 인수 실무를 총괄하는 등 SK그룹 내 신사업 발굴 및 M&A 전문가로 성장해 왔다는 것이 회사 측의 설명이다.

2019년부터는 SK텔레콤 MNO 사업대표로서 AI · 5G 기반 유무선 통신 리더십을 확고히 하고, 구독 ∙ 메타버스 서비스 등 신성장 사업 발굴을 주도하는 등 대내외적으로 SKT 2.0 시대를 이끌 적임자로 평가받아왔다.

유 사장은 1일 오후 CEO 취임 첫 공식행사로 全 구성원 대상 타운홀 미팅을 열고 새로운 비전과 경영철학, 기업문화 등에 대한 구상을 밝힐 예정이다.

신임 CEO와 함께 새롭게 출범하는 SK텔레콤은 안정적 유무선 통신 인프라를 기반으로 AI · 디지털 등 신성장 동력을 강화해 새로운 고객 가치를 창출하고, 사회 발전에 기여하는 1등 ‘AI & 디지털인프라 서비스 컴퍼니’로 진화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유영상 사장은 “새롭게 탄생한 SKT는 안정적인 ICT 기술과 서비스를 통해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 고객에게 신뢰와 사랑을 받는 기업으로 진화하게 될 것”이라며, “고객과 기술, 서비스를 중심으로 명실상부 대한민국 1등 서비스 컴퍼니다운 자부심을 지켜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유영상 사장은 1970년생으로 서울대 산업공학과 학사/석사 및 미 워싱턴대 MBA를 졸업했다. 2000년 SK텔레콤에 입사했으며 2009년 사업개발팀장, 2014년 사업개발본부장, 2015년 SK주식회사 C&C 사업개발부문장, 2016 SK텔레콤 전략기획부문장, 2018년 코퍼레이트센터장 겸 CFO을 거쳐 2019년부턴 MNO사업대표을 맡아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