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타버스 시너지 확대”…VR게임 개발사 ‘컴투스로카’ 출범

왕진화 2021.10.28 12:26:34

[디지털데일리 왕진화 기자] 컴투스가 글로벌 가상현실(VR) 콘텐츠 시장에 본격 진출한다.

모바일게임 기업 컴투스(대표 송재준, 이주환)는 VR 게임 전문 개발사 ‘컴투스로카’를 설립했다고 28일 밝혔다.

컴투스로카는 기존 및 신규 지식재산(IP)을 다양한 장르의 VR 게임과 콘텐츠로 제작하며 최근 빠르게 성장 중인 VR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설립된 전문 스튜디오다.

컴투스는 모바일 액션 역할수행게임(RPG) 열풍을 이끌었던 히트작 ‘블레이드’ 주요 기획자이자 후속작인 ‘블레이드2’ PD인 신현승 대표를 비롯한 전문 인재들과 함께 컴투스로카를 공동 설립하고, 지분 60%를 확보해 자회사로 편입하며 개발 역량을 내재화했다.

컴투스로카는 북미 등 서구권 VR 이용자를 타깃으로 RPG 장르 타이틀을 기획 중이다. 향후 신개념 다중접속(MMO) VR 게임 등 차세대 VR 기기 및 플랫폼에 맞춘 차별화 타이틀을 선보이고, VR 게임 마니아와 미드 코어 이용자를 시작으로 점진적으로 타깃층을 확대하겠다는 목표다.

컴투스 관계자는 “이번 VR 스튜디오 설립은 글로벌 VR 시장을 넘어 향후 메타버스 산업에서 탄탄한 경쟁력을 갖춰 나가기 위한 디딤돌이 될 것”이라며 “기존에 보유하고 있거나 새롭게 창출하는 IP를 미래 콘텐츠 트렌드와 접목하며 글로벌 종합 콘텐츠 기업으로의 성장 동력을 강화해 나갈 방침”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