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투스가 투자한 콘텐츠 밸류체인 기업들, 가치 급성장

올해 유망기업에만 3500억원 투자…15일 기준 평가액 7200억원 넘어서

왕진화 2021.10.18 14:34:01

[디지털데일리 왕진화 기자] 컴투스가 차세대 메타버스 사업과 글로벌 종합 콘텐츠 기업으로의 성장을 위한 적극적 투자를 진행 중이다.

모바일 게임 기업 컴투스(대표 송재준, 이주환)는 위지윅스튜디오, 데브시스터즈, 정글스튜디오, 케이뱅크 등 여러 유망기업에 올해에만 약 3500억원을 투자했다고 18일 밝혔다.

올해 투자 기업 중 현재 상장돼 있거나 장외에서 거래가 되고 있는 주요 기업 평가액은 10월15일 기준 7200억원을 넘어섰다. 이 외 기업들의 실질 가치증가분을 제외한 투자 원금만을 반영해도 총 8000억원에 달하는 투자 평가를 기록 중이다.

올해 컴투스는 메타버스 대표기업 위지윅스튜디오에 2057억원을 투자했다. 지난 3월 450억원 규모 신주 유상증자 참여 후, 8월 1607억원을 추가 투입해 총 지분 38.11%를 확보하고 경영권을 인수했다. 지난 10월 15일 기준 위지윅스튜디오 지분가치는 3629억원으로, 평가이익 1570억원 이상을 올렸다.

2010년 사업 초기부터 컴투스가 꾸준히 투자해온 데브시스터즈에도 올해 2월 278억원 규모 전략적 투자를 추가해 2대 주주에 올랐다. 컴투스가 보유한 데브시스터즈 지분 166만여주는 현재 주가 기준 평가액으로 2270억원을 상회한다.

지난 5월 컴투스가 500억원 규모 신주 유상증자에 참여해 2.1% 지분을 확보한 케이뱅크 기업가치도 급상승했다. 투자 당시 케이뱅크 기업가치는 약 2조4000억원으로 산정됐으나, 최근 장외 주식 시장에서 시가총액 6조3000억원 이상 규모로 거래되고 있다. 컴투스의 지분 평가액은 4개월여만에 1300억원으로 급등했다.

이외에도 컴투스는 게임사 올엠과 그램퍼스를 비롯해 웹툰·웹소설 기업 ‘엠스토리허브’, 웹드라마 및 영상콘텐츠·미디어 기업 ‘와이낫미디어’와 ‘미디어캔’, 웹툰제작사 ‘정글스튜디오’ 등 경쟁력 있는 콘텐츠 기업에 약 700억원을 투자했다. 텍스트 기반 IP, 영상, 게임, 금융, 가상자산 등을 연결하는 트랜스 미디어 전략을 바탕으로 투자 가치를 극대화하는 모습이다.

컴투스 측은 “전체 계열사 및 파트너 기업들과의 사업적 시너지에 방향을 둔 중장기적 투자를 통해 콘텐츠 밸류체인을 구축하고 있으며, 탄탄한 현금성 자산 기반으로 차세대 메타버스 시장을 함께 개척해갈 우수 기업에 대한 투자를 앞으로도 이어갈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지주사인 게임빌 역시 투자 성과를 가시화하고 있다. 게임빌은 미국법인을 통해 ‘가디언테일즈’로 유명한 미국 콩스튜디오 지분 4.5%를 보유 중이다. 최근 콩스튜디오는 기업가치 10억달러(한화 약 1조1868억원) 기준 투자유치를 성공해 유니콘 기업에 등극했다. 15만달러(약 1억7802만원)를 투자한 게임빌의 지분가치는 초기 투자금의 300배에 해당하는 4500만달러(약 530억원)에 이를 것으로 추정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