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병준 컴투스 의장, 자회사 위지윅스튜디오 이사회 의장 취임

왕진화 2021.10.13 13:19:36

[디지털데일리 왕진화 기자] 컴투스가 글로벌 성장 전략을 위한 유기적 협력체계를 가동한다.

모바일 게임 기업 컴투스(대표 송재준, 이주환)는 송병준 의장이 자회사인 미디어 콘텐츠 기반 메타버스 대표기업 위지윅스튜디오(공동대표 박관우, 박인규, 이하 위지윅) 이사회 의장에 취임했다고 13일 밝혔다.

송 의장은 게임빌과 컴투스 이사회를 이끌고 있다. 송 의장은 위지윅 이사회 산하 직속 조직인 ‘글로벌 콘텐츠 전략 커미티(가칭)’를 설립하고, 직접 양사를 포함한 그룹 전체의 글로벌 콘텐츠 전략과 신규 기업에 대한 투자 및 인수합병(M&A)를 총괄할 계획이다.

위지윅의 박관우, 박인규 대표 및 전략 커미티 조직과 함께 그룹 전체를 아우르는 지식재산(IP) 크로스오버 및 기술 협력 방안을 마련하고, 중장기 비전과 단계별 추진 전략 개발을 진두지휘할 계획이다.

위지윅은 컴투스와의 협업으로 미래 미디어 시장의 독보적인 생태계 구축을 추진하겠다는 포부다. 박관우, 박인규 위지윅 대표는 위지윅 경영 일선에서 기술력 및 사업 확대를 지속하는 한편, 컴투스의 핵심 임원직을 겸임한다.

국내 컴퓨터그래픽(CG) 분야 1세대인 박관우 대표는 컴투스 CMVO(Chief Metaverse Officer)를 맡아 메타버스 분야를 향한 기술 협업을 이끌고, 박인규 대표는 CCSO(Chief Contents Strategy Officer)로서 지식재산(IP) 크로스오버 및 콘텐츠 확대 전략에 기여할 계획이다.

컴투스 측은 “미래를 선도하는 전략적 사고와 혁신적 도전을 바탕으로 차세대 성장동력에 대한 적극적 투자를 이어오고 있으며, 앞으로도 위지윅을 비롯한 전체 계열사들과 함께 세계 시장을 공략할 파트너들을 지속 발굴해 나갈 예정”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