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투스, 미디어 콘텐츠 기업 ‘위지윅스튜디오’ 경영권 인수

왕진화 2021.08.25 09:24:53

[디지털데일리 왕진화기자] 모바일 게임 기업 컴투스(대표 송재준)가 메타버스 기업 위지윅스튜디오의 경영권을 인수한다.

컴투스는 1607억원을 투자해 위지윅의 보통주 1127만주를 인수한다고 25일 밝혔다.

지난 3월 이미 500만주(450억원)의 지분을 획득한 컴투스는 이번 전략적 투자를 통해 총 38.11%의 지분을 확보하고, 위지윅의 최대주주로 경영권을 인수하게 됐다.

위지윅은 컴퓨터그래픽/시각특수효과(CG/VFX) 기술로 넷플릭스 ’승리호’를 비롯해 국내외 다양한 영화, 드라마 등을 만들어온 콘텐츠 제작사다.

이곳은 ‘엔피’ ‘래몽래인’ ‘이미지나인컴즈’ ‘메리크리스마스’ ’골드프레임’ ‘고즈넉이엔티’ ‘위즈온센’ ‘에프포스트’ 등 유력 자회사를 통해 드라마·영화·애니메이션·웹소설·뮤지컬·OST의 제작부터 배급·유통·공연·전시 컨벤션 등을 아우르고 있다.

특히 지난 20일 상장한 자회사 엔피는 온·오프라인 브랜드 익스피리언스(BE) 서비스를 비롯해, 메타버스와 연계하는 높은 수준의 가상융합현실(XR) 콘텐츠 제작 역량을 갖췄다는 게 위지윅 측 설명이다.

위지윅은 증강현실(AR)·가상현실(VR)·XR 등의 기술을 결합해 미래 산업으로 부상하는 메타버스 프로젝트를 적극 추진하고, IP생산부터 2차 제작까지 전 과정을 하나의 스튜디오에서 통합 진행하는 회사만의 토탈 제작 시스템도 구축하고 있다.

이번 인수로 컴투스는 위지윅의 지식재산(IP)과 제작 역량을 확보해 글로벌 종합 콘텐츠 기업으로의 성장을 가속화한다는 계획이다.

컴투스 측은 “영화, 드라마, 웹소설 등 위지윅의 여러 작품을 글로벌 게임으로 제작하고, 컴투스의 인기 게임들을 다양한 콘텐츠로 확장하는 등 트랜스 미디어 전략으로 탄탄한 IP 밸류체인을 만들어갈 계획”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