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소상공인 지원 박차…'네이버페이 현장결제' 수수료 전액지원

박현영 2021.05.20 10:55:38


[디지털데일리 박현영기자] 네이버가 지난해 11월부터 오는 6월까지 발생한 ‘네이버페이 현장결제’의 수수료 전액을 지원한다고 20일 밝혔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는 오프라인 중소기업(SME)들을 지원한다는 취지다.

네이버페이 현장결제는 온라인에서 적립 및 충전한 네이버페이 포인트를 사용해 ▲편의점 ▲​대형마트 ▲​커피•음료 전문점 ▲주유소 ▲​테마파크 등 네이버페이 오프라인 가맹점에서 결제할 수 있는 서비스다. 수수료는 오는 7월 26일에 일괄 지급될 예정이다.

최진우 네이버파이낸셜 총괄은 “가맹점의 대부분은 영세, 중소 사업자에 해당하는 편의점 및 커피 전문점으로, 이번 수수료 지원을 통해 SME들의 사업 부담이 조금이나마 경감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이어 “네이버파이낸셜은 빠른정산, 스마트스토어 사업자 대출 등 SME들이 안정적인 사업 기반을 확보할 수 있도록 다양한 금융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SME들을 위한 지원책을 지속적으로 고민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네이버는 ‘스마트주문’ 및 ‘미용실‧네일샵 매장결제’ 수수료 전액 지원 기간을 3월 말에서 오는 6월 말로 한 차례 연장한 바 있다.

<박현영기자> hyun@d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