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스코 “급변하는 기업 환경, 디지털 민첩성 가속화해야”

이종현 2021.04.26 13:02:01

[디지털데일리 이종현기자] 시스코 시스템즈(이하 시스코)는 전 세계 최고정보책임자(CIO) 및 정보기술(IT) 의사결정권자(이하 IT 관계자)의 기술 인사이트를 조사한 ‘2021년 디지털 민첩성 가속화 보고서(Accelerating Digital Agility Research)’를 발표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보고서는 전 세계 34개국 약 2만3000여명의 IT 관계자를 대상으로 조사를 실시했다. 아시아 태평양(이하 아태)지역에서는 한국, 일본, 중국 등 14개 국가 7200여명이 조사에 참여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IT 관계자들이 조직 성공을 위한 최우선 과제로 ▲분산된 조직의 생산성을 위해 안전한 협업 툴 제공 ▲기술 투자 확대 ▲조직 및 고객에게 최상의 엔드 유저 경험 제공 ▲클라우드 및 서비스형(as-a-Service) 솔루션 수용 ▲기술을 통한 기업 및 사회적 문제 해결 등에 주력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아태지역의 IT 관계자 66%는 올해 근무 환경이 어떻게 변화할지 예측할 수 없다고 답했다. 90%의 응답자는 사용자 기기와 네트워크, 클라우드, 애플리케이션(앱)에 대한 보안과 제어, 관리가 필수라고 답했으며 88%는 하이브리드 근무 환경에서 원격근무 툴과 고객, 직원 데이터를 안전하게 보호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응답했다.

또 응답자의 86%는 온프레미스나 퍼블릭 또는 프라이빗 클라우드, 서비스형 소프트웨어(SaaS) 등 클라우드 환경 선택의 자유를 제공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답했다. 78%는 보안접근서비스엣지(SASE) 솔루션을 도입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리즈 센토니 시스코 최고전략책임자(CSO) 겸 애플리케이션 총괄 매니저는 “2021년에도 변화가 이어질 것이며, CIO와 IT 의사결정권자들은 조직의 디지털 민첩성을 가속화해 기존 환경과 오늘날 급변하는 환경 전반에 걸쳐 서비스를 사용할 수 있는 신속성과 유연성, 선택권을 가져야 할 것”이라고 진단했다.

<이종현 기자>bell@d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