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5G 장비 점유율 확대…캐나다 통신사, 단독 공급

윤상호 2021.03.16 11:19:45

- 사스크텔, 4G·5G 기지국·가상화 장비 수주…2022년 상용화

[디지털데일리 윤상호 기자] 삼성전자가 캐나다 통신사 5세대(5G) 통신장비 수주전에서 승리했다.

삼성전자(대표 김기남 김현석 고동진)는 캐나다 통신사 사스크텔에 4세대(4G) 이동통신과 5G 장비를 단독 공급한다고 16일 밝혔다.

사스크텔은 캐나다 서스캐처원주 정부가 운영하는 통신사다. 삼성전자는 4G·5G 이동통신 기지국과 가상화 코어 장비를 납품한다. 또 유지보수와 최적화 서비스를 제공한다.

삼성전자 5G 가상화 코어 장비 해외 수주는 이번이 처음이다. 캐나다 신규 사업 수주는 이번이 3번째다. 삼성전자는 2019년 캐나다 통신장비 시장에 진출했다.

양사는 2022년 5G NSA(Non-standalone) 서비스를 상용화한다.

서스캐처원주 돈 모건 장관은 “사스크텔의 혁신적인 5G 네트워크가 서스캐처원주의 기술 발전에 크게 공헌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5G는 전에 없던 통신 성능과 효율성으로 사용자 경험을 향상시키고 스마트시티, 차세대 가상 헬스케어, 몰입형 교육, 스마트 농업, 게이밍 등이 발전하는 기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사스크텔 더그 버넷 최고경영자(CEO)는 “삼성전자가 첨단 5G 기술력을 바탕으로 안정적이고 우수한 네트워크를 구축할 것으로 확신해 단독 공급사로 선정하게 됐다”며 “보다 빠르고 안정적인 5G 통신 기술은 원격 근무와 교육, 가상 헬스케어를 확산시키고 ‘갤럭시S21울트라5G’를 포함한 최신 5G 단말을 통해 사스크텔의 고객이 5G의 무한한 가능성을 경험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담당할 것”이라고 전했다.

삼성전자 캐나다 법인장 조철호 상무는 “사스크텔과의 협력을 통해 삼성전자의 독보적인 5G 네트워크 솔루션을 캐나다에서 더욱 확산시키는 계기를 마련해 기쁘다”며 “경쟁력 있는 5G 엔드-투-엔드 솔루션 공급을 통해 사스크텔의 5G 네트워크 구축을 적극 지원하는 한편 전 세계 5G 확산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