높아지는 TSMC의 ‘파운드리 철옹성’…1분기 영업익 전년비 2배

김도현 2020.04.16 19:15:40

[디지털데일리 김도현기자] 대만 TSMC가 반도체 위탁생산(파운드리) 선두자리를 굳건히 했다. 코로나19 여파에도 실적은 개선됐다.

16일 TSMC는 2020년 1분기 매출액 매출액 3105억9700만대만달러(약 12조6724억원), 영업이익 1285억2200만대만달러(약 5조2398억원)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전년동기대비 42.0%, 100% 상승했다.

TSMC의 상승세는 첨단 공정 확대에서 비롯됐다. 7나노미터(nm) 기반 매출이 35%로 늘어났다. 지난해(22%) 대비 13% 올랐다.10나노 비중은 지난해 1분기 4.0%에서 0.5%로 줄었다.

TSMC는 첨단 공정 선점으로 긍정적인 분위기를 이어간다. 현재 5나노 라인 가동이 임박한 상태다. TSMC는 지난해 말 국제반도체소자학회(IEDM) 5나노 공정 평균수율이 80%를 넘어섰다고 발표한 바 있다.

코로나19로 계획 차질 우려가 나왔지만, TSMC는 계획대로 이달 내 라인을 돌릴 방침이다. 5나노 라인에서는 애플의 차세대 아이폰에 들어갈 애플리케이션프로세서(AP) 등이 양산된다. 최근 애플로부터 아이폰12에 탑재될 애플리케이션프로세서(AP) ‘A14바이오닉’ 추가 주문을 받기도 했다.

한편 시장조사업체 트랜드포스에 따르면 2020년 1분기 파운드리 시장 매출은 전년동기대비 30% 성장했다. TSMC는 시장점유율 54.1%로 1위 자리를 지켜냈다. 지난해 4분기보다 1.4% 오른 수치다. 2위 삼성전자는 15.9%다. 지난해 4분기(18.5%→17.8%)에 이어 두 분기 연속 감소했다.

삼성전자로서는 ‘TSMC 추격전’이 만만치 않을 전망이다. 삼성전자는 이제 5나노 라인을 구축하고 있다. 경기도 화성사업장 극자외선(EUV) 전용공장 ‘V1’에 5나노 라인을 마련한다. 협력사들에 주요 설비를 발주한 상태다. 상반기 내 라인을 완공하고, 이후 테스트 생산, 수율 개선 등 안정화 작업이 이뤄질 예정이다. 이르면 연내 가동이 예상된다.

<김도현 기자>dobest@d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