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조 폴더폰의 귀환…LG전자 ‘폴더2’ 선봬

윤상호 2020.04.14 10:43:02

- 출고가 19만8000원…긴급호출 기능 탑재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원조 폴더폰이 돌아왔다. 화면이 아닌 제품을 접는 폴더폰이다. LG전자가 폴더폰 신제품을 선보였다.

LG전자(대표 권봉석 배두용)는 오는 17일 ‘LG폴더2’를 출시한다고 14일 밝혔다.

출고가는 19만8000원이다. 3세대(3G)와 4세대(4G) 이동통신을 지원한다. 통신 3사에서 판매한다.

제품 후면에 SOS키를 내장했다. 버튼을 누르면 등록한 번호로 전화한다. 위치정보는 문자로 전송한다. 통화 버튼 상단에는 핫키를 배치했다. 인공지능(AI) 음성 서비스 또는 녹음 기능을 실행할 수 있다. 통신사에 따라 다르다.

데이터 이용은 차단할 수 있다. 폰을 닫은 상태에서도 알림을 확인할 수 있다.

LG전자 신재혁 모바일 마케팅 담당은 “장노년층과 유소년층 그리고 단순한 기능을 선호하는 고객에겐 복잡한 고가의 스마트폰 보다 조작이 간편한 폴더폰이 더 필요하다”며 “LG 폴더2는 꼭 필요한 기능을 합리적 가격으로 선보이는 폰”이라고 말했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