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녹스첨단소재, 2019년 영업익 466억원…OLED 소재 ‘효자 노릇’

김도현 2020.02.03 17:35:48

[디지털데일리 김도현기자] 이녹스첨단소재가 2019년 연간 실적을 발표했다. 시장전망치(컨센서스)와 비슷한 수준으로 나타났다. 소형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소재가 주요 매출처로 자리매김했다.

3일 이녹스첨단소재는 국채택국제회계기준(K-IFRS) 연결기준 2019년 연간 매출액과 영업이익을 각각 3493억원과 466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전년대비 매출액은 19.1%, 영업이익은 21.7% 상승했다.

이녹스첨단소재는 플래그쉽 스마트폰용 소재와 OLED TV용 핵심소재 및 반도체 패키징 소재 등을 주력으로 생산한다. 지난해부터 접는(Foldable, 폴더블) 기기 소재와 차세대 TV용 디스플레이 소재까지 매출을 확대했다.

이녹스첨단소재는 “2019년 스마트폰, 반도체, 디스플레이 등의 고객사 부진으로 일부 매출에 영향을 받았다”면서도 “신규 및 폴더블 스마트폰 적용 소형 OLED 소재의 매출이 발생하면서 성장을 이끌었다”고 설명했다.

이녹스첨단소재는 ‘탈(脫)일본’에도 기여하고 있다. 일본 업체들이 독점하는 신소재들을 국산화하고 있다. 빠르면 연내부터 일부 소재가 고객사에 공급, 실적 개선을 이끌 전망이다.

이녹스첨단소재는 “주요 고객사들이 2020년 다양한 규격(FormFactor, 폼팩터)를 적용한 신제품들을 출시한다고 발표했다”며 “올해 경쟁이 치열한 소재 시장에서 성장을 기대해 볼 수 있다”고 언급했다.

<김도현 기자>dobest@d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