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세는 ‘OLED’ 스마트폰…웃음 짓는 삼성디스플레이

김도현 2019.12.27 10:16:16

[디지털데일리 김도현기자]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대세화가 진행 중이다. OLED 채택 스마트폰은 올해 이어 내년에도 급증할 것으로 보인다. 중소형 OLED 1위 삼성디스플레이에 호재다.

27일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글로벌 OLED 스마트폰 판매량이 2020년 말 6억대를 돌파할 전망이다. 이는 전년대비 46% 늘어난 수준이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올해 스마트폰 디스플레이는 사용자 경험을 향상시키기 위해 많은 주목을 받았다”며 “화면 대비 본체 비율 감소, 규격(form factor, 폼팩터) 변경 등에 유리한 OLED가 성장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OLED는 액정표시장치(LCD)와 달리 백라이트(BLU)가 없어, 활용도가 높다.

그동안 OLED는 플래그십 스마트폰 위주로 채택됐다. 최근에는 중국 화웨이, 샤오미, 비보 등이 중급 스마트폰에도 OLED를 탑재, 수요가 급증했다. 향후 OLED 채택률은 지속 증가할 예정이다.

내년 스마트폰 제조사 OLED 채택률은 삼성전자(71%)가 가장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 오포(51%), 애플(50%), 비보(45%) 등이 뒤를 잇는다.

디스플레이 업체 역량에 따라 OLED 채택률이 결정될 것이라는 의견이 나왔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LCD에서 OLED로의 전환 속도가 늦춰지고 있다. 패널 제조사의 생산능력에 따라 변화가 생길 것”이라며 “입는(Wearable, 웨어러블) 기기, TV 등 다른 제품 카테고리 수요는 OLED 스마트폰 공급량을 줄일 수 있다. 아울러 200달러 미만 스마트폰 브랜드는 여전히 LCD 패널을 사용 중”이라고 언급했다.

한편 시장조사업체 IHS마킷에 따르면 지난 3분기 글로벌 스마트폰용 OLED 시장점유율은 삼성디스플레이(90.5%)가 압도적인 선두다. BOE(4.0%), LG디스플레이(2.1%) 등과 격차가 크다. 스마트폰 제조사의 OLED 채택이 늘어나면, 삼성디스플레이가 가장 큰 수혜를 입을 전망이다.

<김도현 기자>dobest@d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