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백지영기자] 퍼블릭 클라우드와 대형 엔터프라이즈를 중심으로 한 프라이빗 클라우드 시장 성장에 따라 국내 스토리지 시장도 가속화될 전망이다.

29일 한국IDC(대표 홍유숙)‘국내 클라우드 환경 지원을 위한 스토리지 솔루션 시장 전망 보고서’를 통해 오는 2016년까지 관련 시장이 연평균 29.7%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이 수치는 스토리지 하드웨어 뿐만 아니라 소프트웨어와 서비스를 모두 포함하는 수치로, 시장 규모는 3118억원, 용량은 975페타바이트(PB)에 이를 것으로 전망다.

특히 데이터 중복제거 WAN 최적화, 가상화 스케일아웃 파일시스템, 글로벌 네임스페이스 그리드 아키텍처와 같은 클라우드 스토리지의 구현을 가능하게 하는 다양한 기술에 대한 시장 관심이 확대될 것으로 IDC 측은 내다봤다.

편 IDC
국내 퍼블릭 클라우드 서비스의 경우, 성공적인 유료 비즈니스 모델로 자리를 잡고 업계가 사업성을 확신하기까지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상했다.

실제 한국IDC가 실시한 엔드유저 조사에서 국내 대기업을 대상으로 클라우드 도입 계획에 대해 질의 결과를 보면, 응답 기업의 22%가 이미 도입했거나 도입할 계획이 있으며 이들 중 76%는 프라이빗 클라우드에 보다 관심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전년과 비교해 실제 도입과 도입 예정 비중이 약 10% 가량 증가한 결과에서도 나타나듯이 올해는 클라우드에 대한 시장 관심이 실질적인 투자로 이어진 해로 평가했다.

반면 퍼블릭 클라우드 서비스의 주요 수요층으로 기대되는 중견중소기업(SMB)를 대상으로한 동일한 조사에서는 도입 관심도나 도입 의향이 현저히 낮은 것으로 나타나 퍼블릭 클라우드 서비스 시장의 성장은 다소 더딜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국내 통신업계가 모바일 클라우드나 개인용 클라우드 서비스 등 서비스 수준 제고를 위한 투자를 확대하고 있어, 퍼블릭 클라우드 서비스 환경 구축을 위한 인프라 및 솔루션 시장은 성장세를 보이고 있는 상황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퍼블릭 클라우드 환경을 구축함에 있어 시장 초기에는 대량의 저가 JBOD나 서버 내장 디스크 공간을 활용하는 소극적인 방법을 택하기 때문에 매출 금액 측면에서 스토리지 시장에 미치는 영향이 현 단계에서는 크지 않은 것으로 보았다.

한국IDC 박예리 선임 연구원은 “국내에서는 개인이나 불특정 소기보다는 계열사 대상의 클라우드 서비스가 보다 지속 가능한 수익 모델로 인식되고 있다”며 “이에 따라 전통적인 스토리지 솔루션 업체들은 금융 지주사 및 대형 그룹사 기반의 SI들과 연계해 프라이빗 클라우드 시장을 확대하는데 주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가상 환경에서 네트워크 스토리지 관리를 간소화하고 가변적인 클라우드 환경에서 유연성과 확장성, 고가용성을 확보할 수 있는 통합 플랫폼으로 시장 선점 경쟁을 벌이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백지영 기자>jyp@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U+ “갤S20 예약가입, 전용색상 핑크로 몰… LGU+ “갤S20 예약가입, 전용색상 핑크로 몰…
  • LGU+ “갤S20 예약가입, 전용색상 핑크로 몰…
  • KT, 올레tv로 코로나19 확산 방지 지원
  • ‘갤럭시S20’ 악재…삼성전자, 구미사업장…
  • LG전자, “튼튼한 LG폰 입소문 내면 선물 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