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전문 미디어 블로그=딜라이트닷넷]

모바일 메신저 카카오톡(카톡)과 라인(LINE) 게임 가운데 가장 성공한 장르를 꼽으라면 퍼즐이 첫손에 꼽힙니다. 블록을 맞추는 전통적인 퍼즐 장르와 함께 원버튼 방식의 간단한 아케이드게임, 퀴즈게임 등도 뒤따라 인기를 끌고 있는데요. 통칭해 미니게임이 모바일 메신저 플랫폼에서 인기를 끌고 있다고 보면 되겠습니다.

카톡은 현재 하루 사용자 1000만명을 확보할 정도로 국민적 인기를 끌었던 ‘애니팡’이 한걸음 물러나 ‘드래곤플라이트’와 ‘아이러브커피’ 등에 인기 순위 및 최고매출 1위 자리를 내줬지만 애니팡의 수익모델과 흡사하거나 똑같은 게임이 여전히 주류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라인이 이러한 카톡 게임의 트렌드를 뒤따라가는 모양새인데요. 애니팡과 유사한 퍼즐게임 ‘라인 팝’이 27일 일본 애플 앱스토어와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무료 애플리케이션 1위, 최고매출 3위에 올랐습니다.

이는 애니팡의 성공 스토리와 놀랄 정도로 같아 눈길을 끕니다. 모바일 메신저를 통한 게임 접근의 용이함과 메시지로 퍼지는 입소문(바이럴) 효과, 친구와의 실시간 순위 비교 등이 퍼즐게임과 찰떡궁합임을 입증했는데요.

애니팡의 대성공 이후 카톡에 퍼즐게임이 쏟아진 것처럼 라인도 라인 팝 이후 지금의 분위기를 이어가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특히 글로벌 시장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라인은 퍼즐 등의 미니게임에 보다 집중할 수도 있겠습니다. 현지화에서 다소 자유로운 장르가 바로 원버튼 형식의 미니게임이기 때문입니다. 글로벌 시장 진출 시 라인 팝 등의 게임이 붙어나가면 이용자 확보에서 시너지 효과를 확보할 것으로 생각됩니다. 카카오가 첫 글로벌 진출 게임으로 애니팡을 점찍은 것도 같은 이유라고 볼 수 있습니다.

현재 카톡의 경우 게임 플랫폼을 오픈한 지 넉 달째에 접어들어 장르 다변화가 진행 중입니다. 액션과 전략 게임 등이 눈에 띄는데요.

하지만 그 와중에서도 애니팡과 판박이라고 볼 수 있는 캔디팡과 보석팡, 퍼즐주주 등이 인기를 끄는 가운데 27일 ‘슈가팡’과 ‘1to50’ 등의 퍼즐게임이 또 다시 시장에 진입하는 등 ‘퍼즐게임 대세’라는 시장 흐름에는 이변이 없습니다.

최근 시장에서 주목을 받고 있는 핫독스튜디오의 모두의게임은 조금 다른 측면에서 카톡 게임의 트렌드에 대응한 모습입니다.

모두의게임은 5종의 미니게임을 앱 하나에 모은 것이 특징인데요. 이렇게 되면 이용자가 게임 안에 머무는 시간을 늘릴 수 있습니다. 매출 확대와도 직결될 수 있는 부분이죠. 게다가 미니게임을 계속 붙여나간다면 앱 자체의 수명도 늘릴 수 있습니다. 향후 카톡 게임들이 이러한 미니게임의 추세를 따를 것인지도 주목됩니다.

[이대호기자 블로그=게임 그리고 소셜]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vs LG전자, 8K TV ‘논란’…쟁… 삼성전자 vs LG전자, 8K TV ‘논란’…쟁…
  • 삼성전자 vs LG전자, 8K TV ‘논란’…쟁…
  • 삼성전자, 갤노트10 국내 판매 100만대 돌파
  • LG전자 ‘스타일러’, 뉴욕패션위크에 등장…
  • KT-KT텔레캅, 통신‧영상‧출동 결합 ‘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