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채수웅기자] 방송통신위원회가 모바일인터넷전화(m-VoIP)과 관련해 정부가 개입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계철 방통위원장은 24일 방통위 국정감사에서 일부 국회의원들의 m-VoIP 전면 개방을 통한 이동통신 요금 인하 여부를 묻는 질문에 "일률적으로 내리라고 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라고 답했다.

이 위원장은 "치열한 경쟁을 해야 요금이 자율적으로 내려간다"며 "m-VoIP도 사업자 자율에 맡기는 것이 경쟁"이라고 말했다.

그는 "LG의 경우 가격을 내려서 시행하고 있다"며 "전면 활성화 돼 있는 상태"라고 말했다.

또한 이 위원장은 자율경쟁을 통한 요금인하 효과에 대해서도 "성공했다고 본다"고 답했다.

하지만 이에 대해 유승희 민주통합당 의원은 "고속도로가 구축됐다고 고속도로만 이용하는 것이 아니라 국도도 이용하는 것"이라며 "m-VoIP을 전면 확대해 이용자 선택권을 확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유 의원은 "과거 유선 인터넷전화가 등장할 때 시내전화가 없어진다고 했는데 그랬느냐"며 "기존 사업자 망하는 것 아니고 산업 증대 효과가 발생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채수웅 기자>woong@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마스크형 공청기' 국내 출시 안 하나… LG전자, '마스크형 공청기' 국내 출시 안 하나…
  • LG전자, '마스크형 공청기' 국내 출시 안 하나…
  • 삼성전자, 스마트 모니터 판매량 60만대 돌파
  • 삼성전자, “가상현실에서 체험도 구매도 하세…
  • LG전자, 올레드TV 英 아트페어 단독 갤러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