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전문 미디어 블로그=딜라이트닷넷]

“사업부 전체가 책임지게 됐다”

조만간 퇴사를 앞둔 한 중소 게임개발사의 홍보 담당자 말입니다. 게임 론칭 후 시장 반응을 끌어오지 못한 탓에 회사가 사업부를 정리하는 등 최대한 허리띠를 졸라매야 하는 상황까지 오게 된 것이지요.

 

이 회사는 수년간 온라인게임 하나의 성공을 바라보며 개발해왔지만 한껏 높아진 시장 눈높이에 게임 완성도를 맞추지 못했습니다.

올 한해 온라인게임 시장은 농사로 치자면 흉년에 가깝습니다. 시장에 나온 게임도 얼마 없는데다 그중에 성공했다고 불리는 게임도 꼽기가 어려운 상황인데요. 앞서 언급한 개발사의 감원 사례가 뼈아프게 다가오는 이유입니다.

올해 론칭해 성공한 온라인게임으로는 엔씨소프트의 ‘블레이드&소울’(블소) 정도가 꼽히는 상황인데요. ‘블소’도 PC방 점유율 2위를 지키고 있지만 콘텐츠 고갈 등으로 론칭 이후 행보가 시장 기대치에 미치지 못하는 모습입니다. 지금 온라인게임 시장 전반이 침체된 분위기입니다.

이에 반해 올 한해 모바일게임 시장은 눈부신 약진을 거듭하고 있습니다.

성공작이라고 꼽을만한 모바일게임이 다수 나왔습니다. 일부 모바일게임의 매출 규모는 온라인게임 뺨치거나 훌쩍 뛰어넘은 수준을 보이고 있는데요.

국민 게임 반열에 오른 ‘애니팡’이 추석 즈음에 일매출 4억원을 넘겼다고 알려졌습니다. 애니팡에 투입된 개발력을 감안하면 초대박이라 할 수 있겠지요. 일매출 2억원을 넘긴 캔디팡도 대박 난 게임으로 꼽힙니다. 앞서 주목받은 ‘룰더스카이’와 ‘타이니팜’의 성공 사례가 하반기 모바일게임 시장에도 계속 이어지는 중이라 볼 수 있겠습니다.

업계에서는 보통 온라인게임의 경우 동시접속자 1만명 당 월매출 10억원 수준으로 보고 있습니다. 그런데 신작 가운데 ‘동시접속자 1만명 돌파 후 유지’하는 온라인게임을 꼽기가 쉽지 않은데요.

이에 따르면 지금 시장에서는 온라인게임의 매출 규모가 모바일게임에 역전당하는 굴욕적인 상황이 비일비재하게 벌어지고 있는데요. 2년전만 해도 생각지 못했던 변화가 지금 눈앞에서 일어나고 있습니다.

이런 분위기가 올해는 게임쇼 지스타까지 이어질 전망입니다. 모바일게임이 대거 출품되면서 온라인게임의 비중이 낮아졌기 때문인데요.

이제 지스타와 함께 열리는 게임대상의 후보로 블소와 함께 애니팡이 거론될 정도입니다. 시장에 안긴 충격파만 따지자면 애니팡이 대상감인 것은 확실해 보이는데요. 올해 블소마저 없었다면 게임대상에서 온라인게임이 모바일게임에 크게 밀리는 상황이 벌어졌으리라 짐작됩니다.

지금까지의 시장 전개로 본다면 온라인게임이 시장 주도권을 모바일게임에 거의 넘긴 모양새인데요. 이에 모바일게임 시장 성장세가 얼마나 이어질지가 시장 최대 관심사로 떠올랐습니다. 또한 모바일게임에 밀려 패색이 짙은 온라인게임 시장이 올 연말 신작들로 다시 살아날지 시장 이목이 쏠려 있습니다.

[이대호기자 블로그=게임 그리고 소셜]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늘어나는 ‘스마트폰 눈’…카메라 모듈 업체… 늘어나는 ‘스마트폰 눈’…카메라 모듈 업체…
  • 늘어나는 ‘스마트폰 눈’…카메라 모듈 업체…
  • SK매직, 식기세척기 ‘터치온’ 인기
  • LG전자, ‘LG시그니처’ 문화 마케팅 ‘활…
  • LG전자, G8·V50씽큐 ‘안드로이드10’ 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