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모바일 특허 너무 많아…안드로이드 기기 판매중단, 선택 제약·혁신 중단 초래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구글이 애플에 직격탄을 날렸다. 애플 특허 대부분이 무용지물이라는 것과 정당한 경쟁과 혁신을 방해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애플은 안드로이드 운영체제(OS)는 물론 단말기 제조사 등과 특허침해 소송을 벌이고 있다.

27일 구글 에릭 슈미트 회장<사진>은 서울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호텔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애플 특허권은 대부분 선행기술이 상당히 많이 존재한다”라며 애플이 주장하는 특허 대부분이 사실상 가치가 없다고 평가했다.

에릭 슈미트 구글 회장은 애플 이사회 멤버로 상당기간 활동해왔다. 구글과 애플은 경쟁자기도 하지만 협력자다. 그의 이런 발언은 최근 벌어지고 있는 여러 소송에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슈미트 회장은 “지난 수년 동안 가장 안 좋은 사례라고 얘기할 수 있는 것은 모바일쪽 특허가 너무 많아졌다는 것”이라며 “다른 기기를 판매 중단 시키는 것은 선택의 제약과 함께 혁신의 중단을 가져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또 “구글은 혁신을 대표하지 특허소송을 대표하지 않는다”라며 “법정이 아닌 시장에서 승자와 패자가 정해지길 원한다”라고 강조했다.

구글은 이날 한국 시장에 에이수스를 통해 만든 태블릿 ‘넥서스7’을 발표했다. 구글은 모토로라모빌리티도 인수했다. 이 때문에 안드로이드 단말기 제조사와 직접 경쟁을 시작하는 것이 아니냐는 의혹을 사왔다.

슈미트 회장은 “공개적으로 말할 수 있는 것은 이것이다. 안드로이드 생태계를 지원하는 것은 지속할 것이다”라며 “안드로이드 생태계는 앞으로 구글의 성공에 필수다. 사용자 5억이 넘는다. 모토로라는 구글이 모회사로 책임을 질 것”이라며 원론적 수준의 입장을 표명했다.

한편 슈미트 회장은 넥서스7 발표 외에도 삼성전자 등 국내 비즈니스 파트너와 만나 현안에 대해 논의하는 자리도 가졌다.

그는 “한국은 모바일 사용의 최고를 보여준다. 한국에 올 때마다 삼성전자 등 주요 파트너와 회의를 한다”라며 “이번 방문도 마찬가지다 어떤 내용을 논했는지 말할 수는 없지만 미뤄짐작할 수 있을 것”이라며 소송 등 광범위한 미래 전략에 대한 의견을 나눴음을 시사했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가상현실에서 체험도 구매도 하세… 삼성전자, “가상현실에서 체험도 구매도 하세…
  • 삼성전자, “가상현실에서 체험도 구매도 하세…
  • LG전자, 올레드TV 英 아트페어 단독 갤러리…
  • 10월, 생활가전 바꿔볼까…유통사, 가을 혜택…
  • LG전자, 클로이 로봇 호텔로 간 사연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