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한주엽기자] SK하이닉스(www.skhynix.com 대표 권오철)는 업계 최초로 20나노급 4기가비트(Gb) 그래픽DDR3(GDDR3) D램을 개발했다고 19일 밝혔다.

이 제품은 오는 4분기부터 양산할 계획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이 제품은 1.35V 동작전압에서 1.8Gbps 처리속도를 구현할 수 있으며 16개의 정보입출구(I/O)를 통해 초당 3.6기가바이트(GB)의 데이터 처리가 가능하다. 또한 동일 제품에서 1.5V 동작전압도 함께 지원해 전력을 더 쓴다면 2.0Gbps의 처리속도로 초당 4GB의 데이터를 처리할 수 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GDDR3 D램은 PC나 게임기 등에서 영상을 처리하는데 쓰이는 메모리로 많은 용량의 데이터를 한꺼번에 처리할 수 있는 속도가 중요하다. 하지만 처리속도가 빨라질수록 소비전력도 증가해 그동안 저전력 제품에서는 빠르게 처리속도를 구현하기가 어려웠다.

하지만 이번에 SK하이닉스가 개발한 그래픽 D램은 저전력 노트북에 적합한 1.35V의 동작전압을 구현하면서도 데스크탑 수준의 그래픽 성능을 제공할 수 있다. 아울러 기존 30나노급 1.5V 제품보다 30%이상 전력소모도 줄였다.

김지범 SK하이닉스 마케팅본부장(전무)은 “최근 개발된 20나노급 그래픽 DDR3 제품은 저전력과 빠른 처리속도를 동시에 구현한 제품이다”라며 “향후 그래픽 분야에서도 저전력 시대를 본격적으로 열어 가겠다”고 말했다.

<한주엽 기자>powerusr@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에어팟 잡겠다”...무선이어폰 후발 주자들… “에어팟 잡겠다”...무선이어폰 후발 주자들…
  • “에어팟 잡겠다”...무선이어폰 후발 주자들…
  • LG전자, “CGV 갈 때 스마트폰만 들고 가세…
  • 설 연휴, 아프면 어쩌나 “T맵이 문 연 병원 알…
  • 삼성 ‘프리즘’ vs LG ‘AI’…에어컨 이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