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용자 입장에서 서비스 고려가 먼저…늘 문제 제기하려는 태도 필요

[디지털데일리 이대호기자] 17일 NHN(대표 김상헌)은 서울 삼성동 코엑스 그랜드볼룸에서 개발자 컨퍼런스 ‘DEVIEW 2012’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는 오전부터 2000여명이 모인 가운데 김동욱 NHN 포털개발1센터장<사진>의 기조연설로 막을 열었다. 김 센터장은 연설을 통해 정보기술(IT) 산업에 몸담고 있는 개발자가 갖춰야 할 정신에 대한 평소 지론을 밝혔다.

우선 이 센터장은 “개발자 자신이 보는 것이 맞는 것인가에 대해 의문을 가져야 한다”고 역설했다. 자신이 착시현상을 겪고 있을 수 있다는 것이다.

그는 “사용자 입장에서 생각하지 못하면 제대로 된 서비스를 만들기 힘들다”면서 “사용자에게 이쪽으로 와서 서비스를 이용하라기보다 사용자 행동을 파악해 그 길목에 서비스나 제품을 가져다 놔야 한다”고 NHN이 추구하는 개발자 정신을 소개했다.

특히 이 센터장은 추구해야 할 개발자 정신으로 ‘관성탈피’를 꼽았다. 개발자라면 늘 문제를 제기하는 태도를 가져야 한다는 것이다. 당연한 것을 의심하고 반복을 싫어하는 태도도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그는 “최근엔 답이 없는 이야기를 즐겨한다”며 “상대방에게 대안이 뭐냐고 윽박지르는 것은 안될 일”이라고 말했다.

이 센터장은 미국 시청자의 27%만이 라이브 방송을 본다는 통계를 예로 들면서 미국의 티보(TIVO)를 사용자 입장에서 생각한 좋은 서비스의 사례로 꼽았다.

 

티보는 하드디스크드라이브(HDD)에 방송정보를 기록하고 이용자가 원하는 시간에 시청할 수 있게 만든 셋톱박스 서비스다. 현지에선 TV시청의 패러다임을 바꾼 서비스로 평가받고 있다.

그는 “좋은 서비스를 만들기 위해서는 기술과 예술, 사람을 이해하는 것이 필요하다”며 “인문학적 소양을 갖춘 과학기술인이 돼야 한다”고 소신을 밝혔다.

<이대호 기자>ldhdd@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U+, 신혼부부 맞춤형 결합상품 “넷플릭스… LGU+, 신혼부부 맞춤형 결합상품 “넷플릭스…
  • LGU+, 신혼부부 맞춤형 결합상품 “넷플릭스…
  • SKT ”첨단ICT 만난 독립기념관, 실감형 역…
  • 삼성전자, 1000R 곡률 게이밍 모니터 ‘오디세…
  • 삼성전자, 낸드 추가 투자…평택 2라인 클린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