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omorrow TV IFA2012 특집 생방송 바로가기

- 29일 독일 베를린서 ‘삼성 모바일 언팩’ 개막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삼성전자가 세 번째 노트 시리즈 ‘갤럭시노트2’와 윈도8 운영체제(OS) 브랜드와 스마트폰 태블릿 등을 공개했다.

29일(현지시각) 삼성전자는 독일 베를린에서 ‘삼성 모바일 언팩’을 열고 갤럭시노트2와 마이크로소프트(MS) OS 브랜드 ‘아티브(ATIV)’ 시리즈를 선보였다. 삼성전자 정보기술 및 모바일(IM)담당 신종균 사장이 직접 제품을 소개했다.

신 사장은 “지속적인 혁신을 통해 사람들의 생각과 느낌을 쉽게 나누고 즐길 수 있는 삼성만의 차별화된 스마트기기를 지속적으로 출시해, 소비자들에게 새로운 가치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갤럭시노트2는 ‘갤럭시노트’의 후속작이다. 노트 제품군은 ‘S펜’으로 화면에 글과 그림 등을 작성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갤럭시노트2는 전작보다. 화면을 키우고 해상도를 높였다. 화면 크기는 5.5인치 해상도는 고화질(HD, 720*1280)이다. 디스플레이는 HD 슈퍼아몰레드를 채용했다. 화면 비율은 16:9다. 화면비를 조절해 화면 크기가 커졌지만 손에 잡는 느낌을 개선했다. 화면 테두리(베젤)도 최소화했다. 무게는 180g이다.

S펜은 더 편해졌다. 이메일, 일정, 사진 등의 목록에서 S펜을 가까이 대면 터치하지 않아도 내용을 미리 볼 수 있는 ‘에어 뷰(Air View)’ 기능을 새롭게 탑재했다. S노트를 작은 창에 띄워 화면이동 크기 투명도 조절을 할 수 있는 팝업 노트 기능을 새로 넣었다.

안드로이드 4.1버전(젤리빈) OS와 1.6GHz 쿼드코어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를 장착했다. 배터리 용량은 3100mAh다. 삼성전자만의 콘텐츠 공유 솔루션 ▲S빔 ▲올쉐어플레이 ▲올쉐어캐스트 등을 지원한다.

한편 윈도 OS 단말기는 브랜드를 옴니아에서 아티브로 바꿨다. 아티브는 라이프(Life)를 뜻하는 라틴어 비타(VITA)를 역순으로 나열한 것이다. 스마트 기기를 통해 보다 쉽고 편리한 모바일 라이프를 제공하겠다는 의지를 담았다는 것이 삼성전자의 설명이다.

▲11.6인치 컨버터블PC ‘아티브 스마트PC 프로’ 및 ‘아티브 스마트PC’ ▲10.1인치 태블릿 ‘아티브탭’ ▲4.8인치 스마트폰 ‘아티브S’ 등 4종을 내보였다. 컨버터블PC는 디스플레이와 키보드를 탈부착할 수 있다. 평상시는 노트북 간단한 작업에는 태블릿으로 사용하면 된다. 화면은 터치스크린이다. S노트와 S카메라 등 24개 앱을 넣었다. 삼성전자 노트북 태블릿 스마트폰 등 윈도 제품군 사용자경험(UX) 통일성을 가져갈 계획이다.

<베를린(독일)=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핀란드 통신사 ‘엘리사’ CEO, LGU+ 찾은… 핀란드 통신사 ‘엘리사’ CEO, LGU+ 찾은…
  • 핀란드 통신사 ‘엘리사’ CEO, LGU+ 찾은…
  • 삼성전자, “시원한 여름은 인덕션과 함께”……
  • 5G 논란 불구 5G폰 ‘인기’…갤S10 5G 100…
  • 삼성전자, 美 생활가전 브랜드 점유율 1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