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채수웅기자] 이동통신 업계에 긴장감이 흐르고 있다. ‘카카오톡’을 서비스하고 있는 카카오가 모바일 인터넷 전화(m-VoIP) ‘보이스톡’의 국내 서비스에 나섬에 따라 이동통신시장에 얼마나 영향을 미칠지, 규제당국은 어떻게 대응할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카카오는 4일 아이폰 사용자를 위한 ‘보이스톡’ 베타 서비스를 내놓은데 이어 5일부터는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이용자들을 위한 베타 서비스에 돌입할 예정이다.

이미 시장에 다양한 m-VoIP 서비스가 등장해 있지만 카카오의 m-VoIP 시장진입은 의미가 다르다. 국내에서만 3500만이 ‘카카오톡’을 이용하고 있다. 국내에서 ‘카카오톡’은 필수 어플이다.

카카오는 이 같은 '카카오톡'의 시장지위를 활용해 '카카오스토리' 등도 성공적으로 시장에 안착시켰다. '보이스톡'이 다른 m-VoIP 서비스에 비해 파급력이 클 수 밖에 없을 것으로 예상되는 이유다.

여전히 이통사들은 월 5만4000원 이상 요금제에 한해 m-VoIP 서비스를 허용하고 있다. 또한 m-VoIP 품질이 현재의 이동통신 음성 서비스에 비해 조악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지만 공정거래위원회가 m-VoIP 서비스 제한과 관련한 불공정 여부 조사에 돌입한 상황이어서 통신사들의 부담은 커져만 가고 있다.

만약 공정위가 이통사들의 m-VoIP 제한 정책에 대해 불공정 행위로 결정내리고 '보이스톡'을 비롯한 m-VoIP 서비스가 이용자들로부터 “이용할 만 하다”라는 평가를 받는 순간 이동통신사들은 커다란 재앙에 직면하게 된다.

이미 '카카오톡' 등 모바일 인스턴트 메신저(MIM) 서비스에 문자 매출이 잠식당하고 있는 상황에서 m-VoIP 활성화는 주력 매출원인 음성매출 감소를 의미하기 때문이다.

이석채 KT 회장은 지난달 방통위원장과의 간담회에서 "통신요금은 투자를 위한 시드머니"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m-VoIP로 인해 소비자들은 통신요금을 대폭 절감할 수 있겠지만 통신사 입장에서는 투자여력을 상실할 수 있다는 얘기다.

반면, 소비자 입장에서는 이미 인터넷 요금을 지불하고 있는 만큼, m-VoIP를 차단해서는 안된다는 입장이다. 무료가 아니라 엄연히 대가를 낸 것이라는 것이다.

이에 따라 '보이스톡'을 비롯한 m-VoIP 활성화는 공정위를 비롯한 방송통신위원회 등 규제당국의 정책에 따라 결정될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지난해 이뤄졌던 m-VoIP 전담반 논의에서는 m-VoIP를 다른 서비스와 차별할 만한 특별한 이유가 없는 만큼, 이동통신망을 통한 m-VoIP 제공과 이용이 가능해져야 한다는 결론을 도출한 바 있다.

하지만 방통위는 통신시장에 미치는 영향 등 때문에 쉽사리 방향성을 결정하지 못하고 있다. 여전히 m-VoIP 허용 여부에 대한 논의가 진행되고 있지만 결정 난 것은 아무것도 없다.

규제당국이 투자활성화를 외치는 통신사의 편을 들어줄지, 차별 없는 서비스 이용에 한표를 던질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채수웅 기자>woong@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으뜸효율 경쟁 ‘활활’…LG전자, 1등급 ‘… 으뜸효율 경쟁 ‘활활’…LG전자, 1등급 ‘…
  • 으뜸효율 경쟁 ‘활활’…LG전자, 1등급 ‘…
  • 갤럭시노트20 공식 사진 유출…특징은 '브론즈…
  • LG전자, “졸업식 추억 대신 만들어드려요”
  • LG전자, 초고가 빌트인 가전 확대…와인셀러…